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관중석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고우석 "세이브 보다 타자를 이기는 법 연구가 중요"

    고우석 "세이브 보다 타자를 이기는 법 연구가 중요" 유료

    고우석이 3월 초 일본 오키나와에서 가진 삼성과의 평가전에서 투구를 마친 뒤 관중석으로 올라와 자신의 전력분석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오키나와(일본)=이형석 기자 일본 오키나와에서 진행된 LG의 스프링캠프. LG 고우석(22)이 삼성과의 평가전 등판을 마친 뒤에 곧장 포수 뒤편 관중석으로 올라왔다. 그리고선 전력분석원 바로 옆에 자리 잡아 기록지를 건네받고선 ...
  • '에어 캐나다'의 1542경기는 이뤄질까

    '에어 캐나다'의 1542경기는 이뤄질까 유료

    ... 2019~2020시즌 미국프로농구(NBA) 애틀랜타 호크스와 뉴욕 닉스의 경기 종료 19.5초 전. 134-128로 앞선 뉴욕의 승리가 확정적인 상황. 뉴욕의 줄리어스 랜들이 자유투를 시도하려는 찰나. 관중석에서는 한 목소리가 터졌다. "We Want Vince!" 애틀랜타의 베테랑 빈스 카터를 외치는 함성이었다. 일부 선수들도 박수를 치며 함께 했다. 이날 2점을 기록한 뒤 벤치에 앉아있었던 ...
  • 우려되는 '청백전' 효과, 불확실성 안은 10구단

    우려되는 '청백전' 효과, 불확실성 안은 10구단 유료

    ... 가득 메우는 구장이나 매치업도 있다. 선수 입장에선 겨우내 흘린 땀의 성과를 점검하는 시기다. 시범경기에서 예열하고 정규시즌이 시작하면 진짜 힘을 발산한다. 일종의 루틴이다. 그러나 청백전은 관중석이 비어있다. 훈련의 연장선으로 여겨질 수밖에 없다. 사상 초유의 상황이기에 유연한 대응이 필요하지만, 단기간에 청백전을 리허설 무대로 인식하긴 어렵다. 투타 승부도 무의미하다. 투수는 이 시기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