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관대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전문] 대법원장 "블랙리스트 재조사, 또 다른 논란 불러올 수 있어"

    [전문] 대법원장 "블랙리스트 재조사, 또 다른 논란 불러올 수 있어"

    양승태 대법원장이 28일 오전 서울 서초동 대법원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양승태 대법원장이 28일 '전국 법관대표회의'의 최대 요구인 판사회의 상설화를 수용했다. 양 대법원장은 이날 법원 내부망 '코트넷'을 통해 "향후 사법행정 전반에 대해 법관들의 의사가 충실히 수렴·반영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로서 전국법관대표회의를 상설화하는 결의를 적극 수용해 ...
  • [전문]양승태 대법원장 입장 표명 "추가조사 반대"

    【서울=뉴시스】표주연 기자 = 양승태 대법원장은 28일 법원 내부통신망에 전국법관대표회의 의결 사항 등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아래는 양 대법원장의 입장글 전문. 존경하는 법관 여러분 때 이른 무더위 속에서 나날이 복잡해지는 분쟁을 해결하느라 법관 여러분의 노고가 크실 줄로 압니다. 그 위에 최근에 불거진 법원 내 현안까지 더해져 마음이 한층 무거우리라 생각합니다. ...
  • 판사 100인 "대법원장, 사법행정권 남용 사태 입장 분명히 하라"

    판사 100인 "대법원장, 사법행정권 남용 사태 입장 분명히 하라"

    사법행정권 남용 인정 여부 및 책임소재 규명 주문 전국법관대표회의 상설키로···대법원 규칙 제정 건의 【고양=뉴시스】오제일 기자 = 전국 법원 판사 100인이 19일 전국법관대표회의를 열고 법원행정처의 사법행정권 남용 사태와 관련해 양승태 대법원장의 명확한 입장 표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전국법관대표회의 측에 따르면, 이들은 이날 회의에서 사법행정권 남용 사태와 ...
  • 판사 100인 "사법부 블랙리스트 등 직접 조사하겠다"

    판사 100인 "사법부 블랙리스트 등 직접 조사하겠다"

    최한돈 부장판사 등 5인, '현안 조사 소위원회' 구성 논의 활발···7월24일 제2차 전국법관대표회의 예고 【고양=뉴시스】오제일 기자 = 전국 법원 판사 100인은 19일 전국법관대표회의를 열고 법원행정처의 사법행정권 남용 사태와 '사법부 블랙리스트' 추가 조사를 위한 '현안 조사 소위원회' 구성을 완료했다. 이날 전국법관대표회는 측에 따르면 100인의 판사는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속으로] 오늘의 논점 - 사법부 블랙리스트 파문

    [사설 속으로] 오늘의 논점 - 사법부 블랙리스트 파문 유료

    ━ 중앙일보 사법부의 정치화 우려된다 QR코드로 보는 관계기사 사법부의 내홍(內訌)이 깊어지는 양상이다. 전국 법원의 판사 100명으로 구성된 전국법관대표회의는 어제 이른바 '사법부 블랙리스트'와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추가 조사키로 한 지난 19일의 결의 내용을 법원행정처에 전달했다. 판사들이 자신이 속한 조직과 수뇌부를 믿지 못해 직접 규명에 나서겠다는 ...
  • 안에선 변화 요구 … “평판사, 사법행정 참여를”

    안에선 변화 요구 … “평판사, 사법행정 참여를” 유료

    ... 연구모임인 '국제인권법연구회'가 주최한 대법원장의 인사권 통제를 주제로 한 토론회를 법원행정처가 방해했다는 의혹 제기로 터져 나온 소장 판사들의 불만은 19일 건국 뒤 세 번째로 열리는 전국법관대표회의에서 응집될 전망이다. 회의에 참석 예정인 한 판사는 “각급 법원의 판사회의와 그 대표자들로 구성된 전국법관대표회의를 각급 법원장과 대법원장의 인사권을 실질적으로 견제할 수 있는 상설기구로 ...
  • 소양호에 갇힌 '육지 속 섬'관대리 38대교 개통돼 36년 교통 오지 탈출

    소양호에 갇힌 '육지 속 섬'관대리 38대교 개통돼 36년 교통 오지 탈출 유료

    강원도 인제군 남면 관대리 이장 구본준(42)씨는 30일 오후 인제읍과 면사무소(신남리)를 다녀왔다. 추석 때 쓸 햅쌀과 마른 고추를 담을 비닐을 사기 위해서다. 예전 같으면 두 곳에서 일을 보고 집으로 돌아오려면 반나절이 걸렸다. 하지만 이날은 1시간30분 정도에 끝냈다. 마을 앞을 가로막고 있는 소양호 상류에 다리가 세워져 양구로 우회하지 않아도 됐기 때문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