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소영

통합 검색 결과

인물

고소영
(高素榮 )
출생년도 1972년
직업 대중문화연예인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 '장동건♥' 고소영, 딸과 여유가 묻어나는 평화로운 일상

    '장동건♥' 고소영, 딸과 여유가 묻어나는 평화로운 일상

    배우 고소영이 딸과의 여유로운 일상을 공개해 부러움을 자아낸다. 고소영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구름 모양의 이모티콘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구름이 살짝 있기는 하지만 맑은 하늘과 푸른 나무를 배경으로 딸과 서로 마주보고 있는 고소영의 모습이 담겼다. 고소영과 장동건의 딸은 올해 7살이다. 앞서 고소영은 지난해 남편 장동건...
  • 고소영, 40대 나이 잊은 명품 각선미

    고소영, 40대 나이 잊은 명품 각선미

    고소영이 명품 각선미를 자랑했다. 27일 배우 고소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고소영은 화려한 무늬의 미니 원피스를 입고 계단 위에 앉아 다리를 꼰 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건강미 넘치는 각선미에 치명적인 매력을 발산하는 고소영의 일상에 시선이 쏠린다. 한편 고소영은 배우 장동건과 결혼해 슬하에 1남 1...
  • 고소영, 반려견 펫숍 입양 지적 댓글에 "바른 방법 찾겠다"

    고소영, 반려견 펫숍 입양 지적 댓글에 "바른 방법 찾겠다"

    고소영 인스타그램 배우 고소영이 반려견 입양에 대한 네티즌의 지적에 "바른 방법을 찾겠다"고 밝혔다. 고소영은 지난 12일 자신의 SNS에 어린 강아지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펫숍에서 강아지들을 데리고 왔다고 밝히지 않았으나, 일부 네티즌이 펫숍 분양에 관해 지적하고 나선 것. 네티즌은 '#사지말고입양하세요'라는 해시태그가 달린 댓글을 달거나...
  • 고소영, 반려견 분양 의혹에 "바른 방법 찾겠다" 해명

    고소영, 반려견 분양 의혹에 "바른 방법 찾겠다" 해명

    [고소영 인스타그램] 배우 고소영이 강아지 사진 게시 후 펫샵 분양 의혹이 일자 "바른 방법을 찾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고소영은 12일 인스타그램에 강아지 두 마리와 찍은 사진을 게시했다. 관련 내용 없이 사진만 올라온 이 게시물에 배우 이혜영은 "결정한 거야!", 배우 김정은은 "언니 드디어! 귀여워"라는 댓글을 남겼다. 네티즌들은 "입양인지 분양...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스타의잇템] 고소영·김희애 이은 '끌레드벨' 첫 청일점…조승연

    [스타의잇템] 고소영·김희애 이은 '끌레드벨' 첫 청일점…조승연 유료

    뷰티 브랜드 '끌레드벨'이 아이돌 가수 조승연을 새로운 브랜드 전속 모델로 발탁했다. 조승연은 끌레드벨의 첫 남성이자 20대 모델이다. 조승연은 끌레드벨의 모델로 활발한 활동을 하는 고소영, 김희애에 이어 새롭게 끌레드벨 사단으로 합류해 긍정적인 시너지를 이어가는 것은 물론, 청일점으로 존재감을 한껏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로 끌레드벨을 사용하고 ...
  • 장동건·고소영, 이코노미 타면서까지 하와이行

    장동건·고소영, 이코노미 타면서까지 하와이行 유료

    장동건 고소영 장동건·고소영 부부의 하와이 여행과 비행기 내 목격담까지 화제다. 두 사람을 잘 아는 관계자는 일간스포츠에 "장동건·고소영 부부가 지난 7일 하와이로 출국했다. 가족 여행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방학마다 아이들과 미국을 다녀오곤 했다. 이번에도 방학을 맞아 하와이로 간 것이다"며 "기내에서 따로 앉고 분위기가 냉랭하다는 등의 목격담이 ...
  • [포토]고소영, 봄의 여신으로 변신

    [포토]고소영, 봄의 여신으로 변신 유료

    배우 고소영이 23일 오후 서울 청담동 청담스퀘어에서 열린 럭셔리 주얼리 브랜드의 포토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김민규 기자 kim.mingyu@jtbc.co.kr /2019.0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