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생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취중토크①] 김다미 "백상 女신인상 수상자로 호명…진짜 얼떨떨했다"

    [취중토크①] 김다미 "백상 女신인상 수상자로 호명…진짜 얼떨떨했다" 유료

    ... 이번엔 드라마 팀이 같이 있었어요. 함께 그 자리에 있는 것만으로도 너무 좋았어요." -가족들 반응은요. "부모님은 항상 응원을 많이 해줘요. 그날 시상식 가기 전에도 안아주고 다녀와서도 고생했다고 안아주고 그랬어요. 오빠는 그냥 '다미야 축하해' 그러더라고요. 현실 남매 사이니까 정말 간단하게.(웃음)" -'이태원 클라쓰'가 첫 드라마 출연작이었죠. "초반에는 드라마에 대해 ...
  • [신용호 논설위원이 간다] “대권, 나와 무관한 일” 손사래 치지만 행보는…

    [신용호 논설위원이 간다] “대권, 나와 무관한 일” 손사래 치지만 행보는… 유료

    ... 요새 대권 후보 얘기도 나오더라”며 관심을 보였다. 마을에 김동연이 도착한 후 곧바로 '혁신 강연'이 시작됐다. 핵심은 시종 혁신이었다. 노련한 김동연은 자신의 트레이드마크인 어린 시절 '고생기'로 관심과 공감대를 형성시켰다. 강연 중 “내가 고시 합격해서 공무원이 됐는데 어디선가 '별의별 학교 나온 애들이 시험을 붙어오네'란 말을 들을 정도로 무시당한 적이 있었다”고 할 때는 주먹을 ...
  • [강찬호의 직격인터뷰] “윤석열, 퇴임 뒤에도 지지율 오르면 대권주자 가능성”

    [강찬호의 직격인터뷰] “윤석열, 퇴임 뒤에도 지지율 오르면 대권주자 가능성” 유료

    ... 교수였는데 가끔 만난 적이 있다. 10살쯤 연배가 높다. 특별한 관계는 없다. 어느 언론이 그를 두고 '김종인이 가장 존경하는 선배'라 보도했는데 헛소리다.” 윤 총장이 이 정부에서 고생이 심해 임기 전에 물러날 가능성도 있지 않나. "그도 나름대로 현재 위치에서 여러 가지로 생각하는 게 있을 것이다.” 김동연 전 부총리는 어떤가.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 모르겠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