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인고속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경인고속도 통행료 폐지하라”

    경인고속도 통행료 폐지하라” 유료

    1일 오전 8시쯤 경인고속도로 상행선 부천 요금소. 서울로 출근하려는 차량으로 주차장을 방불케 한다. 차들이 수백m 길게 늘어서 있다. 개통한 지 40년이 넘어 곳곳의 도로 노면이 훼손됐고 방음벽 시설도 노후했다. 그런데도 통행료 800원을 내야 한다. 시민 김진형(50·인천시 옥련동)씨는 “시도 때도 없이 막혀 고속도로 기능을 상실한 지 오래인데 왜 통행...
  • 경인고속도 인천 구간 지하화 철회 … 주민들 “대안 없는 백지화” 큰 반발

    경인고속도 인천 구간 지하화 철회 … 주민들 “대안 없는 백지화” 큰 반발 유료

    인천 도심을 가로지르는 경인고속도로의 일부 구간을 지하화하는 계획이 백지화됐다. 인천시는 “경인고속도로 지하화에 필요한 1조원 규모의 재원 조달이 어렵고 건설 이후에도 유지관리비가 지나치게 많이 들어가는 점 등을 감안해 지하차도를 건설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이에 대해 가좌동 등 서구지역 주민들은 지역개발을 포기하는 졸속 행정이라며 반발하고...
  • '경인고속도 관리권' 4년째 줄다리기

    '경인고속도 관리권' 4년째 줄다리기 유료

    경인고속도로 인천 구간의 관리권 이관을 놓고 인천시와 국토해양부가 4년째 줄다리기를 벌이고 있다. 인천시는 “이미 고속도로의 기능을 상실한 데다 도시 발전만 가로막고 있다”는 주장이다. 그러나 국토부는 “인천항 배후 수송로라는 경인고속도로의 당초 기능을 포기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인천시는 현재 경인고속도로가 통과하는 동인천 지역의 도시재생사업 및 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