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검사내전' 김웅 "사표 내자 검사 660명 지지···뭔 의미겠나"

    '검사내전' 김웅 "사표 내자 검사 660명 지지···뭔 의미겠나" 유료

    ━ 새보수당 입당한 『검사 내전』 저자 김웅 전 검사 김웅 전 검사는 '21대 국회가 수사권 조정안의 문제점을 고칠 마지막 기회여서 정계에 입문했다“고 강조했다. 김경록 기자 『검사 내전』 표지. 지난달 더불어민주당이 검·경 수사권 조정안을 일방 처리하자 “거대한 사기극”이라고 비판하며 사표를 냈던 김웅(50) 전 부장검사가 사흘 전 새로운 보수당에 '1호 ...
  • [김승현 논설위원이 간다] 공안 수사로 몸 바쳤다…그 국가와 지금 국가는 다른가

    [김승현 논설위원이 간다] 공안 수사로 몸 바쳤다…그 국가와 지금 국가는 다른가 유료

    ━ 공안검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지난달 실시된 검찰 인사에서 공안검사 출신은 단 한명도 검사장으로 승진하지 못해 '공안학살' 논란이 일었다. [연합뉴스] “특수통은 옷 벗으면 돈이라도 많이 벌죠. 우리는 뭘 보고 일했던 걸까요.” 최근 검찰에 사표를 낸 '전직' 중견 공안검사는 분노를 억누르며 말했다. 그러다가 '돈 얘기'까지 내뱉고 말았다. 그는 ...
  • 검사장은 존재하지 않는 직급 … 차관급 특혜 없애라” 유료

    법무부 산하 법무·검찰개혁위원회(위원장 한인섭 서울대 교수)가 검사장 제도를 실질적으로 폐지하라고 5일 권고했다. 검사장에게 제공되는 관용 차량 및 과도한 사무실 지원 등 특혜를 줄이라고도 했다. '검찰의 꽃'으로 불리는 검사장이 사실은 존재하지도 않는 직급이며, 따라서 이들에게 차관급 대우를 해줄 법적 근거도 없다는 게 개혁위의 설명이다. 특히 이날 대검찰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