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거리정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outlook] 독자 과반 어려워진 국회…거리 벗어나 타협정치 복원해야

    [outlook] 독자 과반 어려워진 국회…거리 벗어나 타협정치 복원해야 유료

    4면 메인 경자(庚子)년 새해가 밝았지만 희망과 기대를 말하기엔 시계(視界)가 혼미하다. 4월 총선은 일종의 변곡점이 될 터이다. 질주하는 문재인 정권이 내쳐 달릴지, 속도를 줄이게 될지 총선 민의가 결정할 것이다. 시선을 밖으로 돌려도 위기 국면이다. 한국이 좌고우면하면 북·미 모두 긴장 수위를 높일 것이다. 중국과의 거리 설정도 과제다. 경제의 불확실...
  • 서초동 이어 광화문…의회 정치 공백 파고든 거리 정치

    서초동 이어 광화문…의회 정치 공백 파고든 거리 정치 유료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황교안 대표, 이학재 의원( 왼쪽부터) 등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개천절인 3일, 광화문부터 서울역까지 서울 도심 일대는 '조국 OUT'을 외치는 시민들로 가득했다. 범보수 성향의 주최 측은 “300만 명이 모였다”고 주장했다. 지난달 28일 진보 진영의 검찰청 앞 서초동집회 이후 5일 만에 벌어진 정반대 광경이다...
  • [2050년의 경고] “이념·소득 양극화…30년 뒤엔 분노의 거리정치 일상화”

    [2050년의 경고] “이념·소득 양극화…30년 뒤엔 분노의 거리정치 일상화” 유료

    ━ 국회미래연구원·중앙일보 공동기획 '만남과 소통·화합의 공간이 되어야 할 광장이 갈등의 상징이 돼버린 지 오래입니다. 이젠 도로보다 더 넓어진 광화문광장이 주말뿐 아니라 주중에도 각종 단체의 집회와 시위로 어지럽습니다. 늘 있었던 보수·진보들의 고함소리 뿐 아닙니다. 지난 주말에는 국내 최대의 환경보호단체에서 경제의 패러다임을 성장에서 보존으로 옮겨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