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원식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21대 국회 '지각 개원식'…문 대통령 "협치 시대 열어야"

    21대 국회 '지각 개원식'…문 대통령 "협치 시대 열어야"

    [앵커] 오늘(16일) 중요한 뉴스가 있었죠. 21대 국회가 오늘 개원식을 갖고 공식 출범했습니다. 역대 국회 중 가장 늦은 개원식이었죠. 박병석 국회의장은 지각 개원식을 언급하며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오늘 개원식에선 문재인 대통령의 연설도 있었는데요. 문 대통령은 코로나 정국이라든지 한국형 뉴딜, 또 그 밖의 부동산 정책 등을 강조했습니다. ...
  • 의원선서도 못 한 21대 국회…이번 주 개원식 열리나

    의원선서도 못 한 21대 국회…이번 주 개원식 열리나

    [앵커] 21대 국회가 한 달 반째 개원식도 열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잠시 후인 6시 10분에 여야 원내대표가 만나서 개원 일정 등을 협의한다는 그런 속보도 있습니다만 아무튼 아직까지는 여야 간의 협상이 이뤄지지 않고 있고요. 특히 내일(15일)은 공수처 출범 법정 시한이기도 하지만 여야 간의 협상은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습니다. 오늘 고 반장 발제에서 ...
  • '지각 개원식' 신기록…판 커진 재보선엔 여야 모두 촉각

    '지각 개원식' 신기록…판 커진 재보선엔 여야 모두 촉각

    [앵커] 21대 국회가 아직도 개원식을 못 했습니다. 역대 가장 늦은 개원식이란 기록을 세우게 됐죠. 원구성을 놓고 여야가 접점을 찾지 못한 데다 정치권이 일제히 조문 정국으로 들어가면서 사실상 국회 시계가 멈춰있었는데요. 공수처와 인사청문회 등 민감한 현안이 쌓여있어 앞으로도 여야 협상이 쉽진 않아 보입니다. 오늘(13일) 최수연 반장 발제에서 관련 소식 짚어보겠습니다. ...
  • 靑 “국회 개원연설 초대 아직 못 받아”…국회 개원식 미뤄질 듯

    靑 “국회 개원연설 초대 아직 못 받아”…국회 개원식 미뤄질 듯

    ... 시작일인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 국회 개원을 알리는 대형 현수막이 걸려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5일 국회 단독 개원을 강행할 뜻을 보이는 가운데 국회 개원식은 예상됐던 5일보다 미뤄질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4일 “문재인 대통령의 개원연설과 관련해서 국회사무처로부터 아직 초청 관련 연락을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마음은 설레고… 어깨는 무겁고…/「풀뿌리민주」 걸음마 시작 유료

    ... 다짐/일부선 의장단선출 싸고 잡음도 동네사람들의 가려운 곳을 긁어주고 동네일을 함께 의논하게될 「작은 정치」 기초의회의 서막이 올랐다. 전국 2백60개 시·군·구에서 15일 오전 일제히 개원식을 갖고 의정활동에 들어간 기초의회 의원들은 국민들에게 야합과 비리의 역겨움만을 심어준 큰 정치판의 국회의원들과는 달리 다소 어색하고 세련되지는 못했지만 「풀뿌리 민주주의」의 기초를 다진다는 결의에 ...
  •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9월 정기국회 전 원구성 11 대 7로 정상화되지 않겠나”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9월 정기국회 전 원구성 11 대 7로 정상화되지 않겠나” 유료

    ━ 지각 개원식 신기록 만든 21대 국회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모두 퇴장한 가운데 선출된 박병석 국회의장이 지난 5일 21대 국회 첫 본회의에서 당선 인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사실상 끝났는데 그렇다고 아주 끝난 것도 아닌 게 지금의 어수선한 21대 국회 원구성이다. 새롭게 선출된 국회의원들이 의장단과 상임위원장을 뽑고 상임위와 특위 구성원을 결정하는 ...
  • [사설] 거여의 독주…반쪽 개원식 유감 유료

    21대 국회가 출발부터 파행으로 시작됐다. 실망스럽고 유감스럽다. 국회의 오랜 관행인 여야간 의사일정 합의를 무시하고, 민주당은 친여권 성향의 군소정당들과 함께 어제 반쪽 개원식을 강행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가 협치를 약속한 게 불과 1주일 전이다. 민주당은 언제 그랬냐는 듯이 단독 개원식을 밀어붙였다. 상생과 협력의 정치에 희망을 품었던 국민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