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감독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60년대 설날 극장가, 영화 끝나면 고무신만 한가득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60년대 설날 극장가, 영화 끝나면 고무신만 한가득 유료

    ... 몸이 내가 아니었다. 아침 점심 저녁으로 각각 다른 영화를 찍는 날이면 혼이 쏙 빠지는 것만 같았다. 지금 생각해 보면 어떻게 그 살인적인 일정을 다 소화했는지 신기하기만 하다. 신상옥 감독의 '폭군 연산'. [사진 노기흘] 물론 이 모든 건 '과부' 이전 만해도 상상할 수 없던 일이다. 당시 제작자나 지방 극장가에선 “연극만 해본 치과의사 출신의 신출내기를 주연배우로 하면 ...
  • 선수 뛰게 하는 건 '존중'…야구·축구·마라톤 일본 꺾었으면

    선수 뛰게 하는 건 '존중'…야구·축구·마라톤 일본 꺾었으면 유료

    ... 게 내 역할“이라는 신치용 진천선수촌장. 김성태 객원기자 이런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 '엘리트 스포츠의 요람'을 지켜야 할 장(村長)이 있다. 지난해 2월 부임한 신치용(65) 진천선수촌장이다. 그는 프로배구 삼성화재의 초대 감독으로서 20년간 숱한 우승을 이끌어 낸 '코트의 제갈공명'이다. 누구보다 선수와 훈련을 잘 알고, 성과를 만들어낼 줄 아는 지도자다. ...
  • 선수 뛰게 하는 건 '존중'…야구·축구·마라톤 일본 꺾었으면

    선수 뛰게 하는 건 '존중'…야구·축구·마라톤 일본 꺾었으면 유료

    ... 게 내 역할“이라는 신치용 진천선수촌장. 김성태 객원기자 이런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 '엘리트 스포츠의 요람'을 지켜야 할 장(村長)이 있다. 지난해 2월 부임한 신치용(65) 진천선수촌장이다. 그는 프로배구 삼성화재의 초대 감독으로서 20년간 숱한 우승을 이끌어 낸 '코트의 제갈공명'이다. 누구보다 선수와 훈련을 잘 알고, 성과를 만들어낼 줄 아는 지도자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