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J팟은 중앙일보 기자들의 목소리로 전달하는 이야기를 담은 공간입니다. 소소한 일상의 이치부터 미래 전망 인문학까지 각양각색의 팟캐스트를 지금 바로 들어보세요!

에피소드 295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NEW E.155 No drama

2019.09.18 20 0
KOREA JOONGANG DAILY

도가 연극촌, 그리고 거창과 밀양

Toga Village in Nantoshi, Toyama Prefecture, Japan, is crowded with theater performers and visitors from around the world. The 9th Theater Olympics is held for a month for exchanges of Eastern and Western theaters. At the remote village 800 meters (0.5 miles) above sea level, 27 teams from 16 countries will present 30 plays through Sept. 23. The small village of 400 residents became a shrine of international theater thanks to the power of theater director Tadashi Suzuki. He founded Suzuki Company of Toga (SCOT) in 1976 and is the creator of the Suzuki method of actor training. Aside from the theater festival, people come to Toga to learn the Suzuki method and connect with SCOT.

지금 일본 도야마현 난토시 도가 마을은 세계 각지에서 몰려든 연극인‧관객으로 북적인다. 동‧서양 연극 교류인 제9회 연극올림픽이 한달 여정으로 열리고 있어서다. 오는 23일까지 해발 800m 벽지에서 16개국 27개 팀의 연극 30편이 상연된다. 주민 400명의 촌락이 ‘세계 연극의 성지’가 된 것은 연출가 스즈키 다다시(鈴木忠志·80)의 힘이다. 1976년 도가 상주극단 ‘스즈키 컴퍼니 오브 도가’(SCOT)를 설립한 그는 세계적으로 이름난 배우 훈련법 ‘스즈키 메소드’의 창시자이기도 하다. 도가 마을엔 연중 열리는 연극‧예술제 외에도 스즈키 메소드를 배우고 SCOT와 교류하려는 이들의 방문이 끊이지 않는다.

From Sept. 6 to 8, I visited Toga with Theater Jayu, which will present “Nameless Flowers Fall by Wind.” The city provides 70 million yen ($646,800) annually to the theater village. Mayor Mikio Tanaka said, “As a native of the village, I’ve watched it for a long time. It has made great contribution to the community.” Suzuki said that the government provides assistance but does not intervene, and the operation has been run by the artists. It is a win-win plan not possible without mutual trust and verification for years.

지난 6~8일 극단 자유의 ‘이름없는 꽃은 바람에 지고’ 공연에 동행해 도가를 방문했다. 연 7000만엔(약 7억원)을 연극촌에 지원한다는 난토 시의 다나카 미키오 시장은 “이곳 출신으로서 오랫동안 지켜본 결과 지역 공헌이 커서 전폭적으로 돕고 있다”고 말했다. 스즈키 연출가는 “관(官)은 지원하되 간섭하지 않는다. 이곳 운영은 예술가가 책임진다”고 했다. 43년간 상호 신뢰와 검증이 뒷받침되지 않고선 불가능한 ‘윈윈’이다.

There were attempts to vitalize performing arts in non-capital regions in Korea as well, most notably in Geochang and Miryang in South Gyeongsang. But both locations recently experienced a serious crisis. The Geochang International Theater Festival, which has run for 30 years, was not held this year. The Geochang International Theater Promotion Committee and the county’s operation committee are in a legal battle over trademark rights. It is not likely to resume next year, as troubles have continued over budget execution since 2016.

지방 거점의 공연예술 활성화 시도가 국내서도 없던 게 아니다. 대표적으로 경남 거창과 밀양이 있다. 그러나 최근 두 곳 다 심각한 위기를 겪었다. 30년 역사의 거창국제연극제는 올해 끝내 열리지 못했다. ‘상표권’을 두고 거창국제연극제진흥회와 거창군(운영위원회)이 법정 다툼까지 벌이고 있어서다. 예산 집행 투명성을 둘러싼 갈등으로 2016년부터 파행이 되풀이된 터라 내년 재개도 쉽지 않다.

The Miryang Summer Performing Arts Festival, which started in 2001, changed its name last year and downsized. That’s because its former artistic director Lee Youn-taek — who also ran his own Miryang Theater Village for 7 years — was caught up in a controversy. While the festival was revived this year,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cut the budget and did not restore it. The festivals started by passionate theater directors were vitalized with government funding, but they failed because they were not guided by a sense of responsibility, verification and evaluation.

2001년부터 열린 밀양 여름 공연예술축제는 지난해 이름을 바꿔 축소 개최됐다. 밀양연극촌을 17년간 운영한 이윤택 전 예술감독을 겨냥한 ‘미투 고발’이 터지면서다. 올해 재개했지만 이미 삭감된 문화체육관광부 예산은 되살리지 못했다. 각각 연극인의 초심으로 시작한 축제가 국고 지원 덕에 활성화됐지만 그에 걸맞은 책임의식과 검증‧견제가 부실했기에 빚어진 사태다.

Toga cannot be compared to Geochang and Miryang. Nevertheless, it is a loss of a public asset to lose the brand value of local theater festivals due to the problems associated with the operating entities. Suzuki said that the government invested tens of billions of yen. The private and government entities worked together to revive the community with theater and took responsibility for shared destiny.

도가 마을과 거창‧밀양을 단순 대비할 순 없다. 그럼에도 각각 30년, 20년 안팎 운영돼온 지방연극제가 운영 주체 문제로 브랜드 가치에 타격을 입은 것은 ‘공공재’의 손실이 아닐 수 없다. 스즈키 연출가는 “여기(도가 마을)에 수백억 지원이 들어갔는데 그게 연극을 위해서였겠느냐”고 되물었다. 연극을 계기로 한 ‘지역 살리기’에 민·관이 합심하고 공동운명체로서 책임을 졌다는 얘기다. 거창과 밀양이 환골탈태하길 기대해본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NEW E.154 A dereliction of duty

2019.09.17 60 1
KOREA JOONGANG DAILY

경찰서 나오라는데 세 번이나 거절한다면

The police felt uneasy during the Chuseok holidays while checking traffic safety and crime prevention. That’s because they had to hand over the results of their five month-long investigation to prosecutors into a clash between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over a controversial fast-track bill, without finalizing it, due to their superiority in the command chain.

귀성ㆍ귀경길 교통안전 현장 점검과 범죄예방 활동에 집중하며 추석을 보낸 경찰 주요 간부들은 연휴 내내 마음 한구석이 편치 않았다. 다섯달 가까이 수사해온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사건을 마무리하지 못한 채 연휴를 앞두고 이를 검찰에 넘겨야 했기 때문이다. 검찰의 수사지휘에 따른 결정이었다.

The physical clash at the National Assembly over an election law revision bill and a bill on establishing a special agency to investigate crimes of senior government officials led to lawsuits between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As the fight even involved a crowbar, citizens criticized our politics.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blamed each other and asked law enforcement agencies to decide who is accountable for the violence. The task was assigned to the police.

4월 말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관련 법안을 두고 국회에서 벌어진 충돌은 여야 간의 고소ㆍ고발전으로 이어졌다. 건설 현장에서나 볼 법한 ‘빠루’까지 등장한 사건에서 국민은 정치권 전체를 향해 눈살을 찌푸렸다. 하지만 여야는 서로에게 잘못이 있다며 수사 기관에 책임 규명을 요구했다. 그 역할은 온전히 경찰의 것이 됐다.

A total of 109 lawmakers from both sides of the aisle became suspects. The police made thick investigation reports for each lawmaker after analyzing a huge amount of surveillance footage and videos filmed by broadcasters during the tussle. Before producing an outcome from all the efforts, all materials had to be handed over to prosecutors. It is no wonder that the police felt so uncomfortable.

피의자가 된 국회의원만 109명이다. 각 인물에 대한 수사보고서가 최소 수십쪽씩 만들어졌고, 국회 폐쇄회로(CC)TV와 방송사에서 협조받은 촬영물을 더해 모두 1.4테라비트(TB) 분량(영화 700편 용량)의 영상을 분석했다. 그런 노력의 결과물을 내지 못한 채 검찰 손으로 모든 자료가 넘어갔으니, 경찰 입장에선 마음이 불편한 게 당연해 보인다.

But it is questionable whether the police really fulfilled their responsibility. In the course of the investigation, 98 lawmakers were asked to report to the police, but all 59 opposition Liberty Korea Party members refused to appear. Thirty-one of them were given the third subpoena but did not report to the police.

다만 경찰이 모든 본연의 책임과 역할을 다 했느냐는 의문도 남는다. 경찰은 이 사건 수사 과정에서 98명의 의원에게 출석을 요구했지만 자유한국당 의원 59명은 모두 출석을 거부했다. 이 가운데 31명은 3차 소환요구서까지 받았지만 경찰에 나오지 않았다.

What would have happened if an average citizen refused a subpoena three times? Opposition party aides say that it could have been a reason for arrest by the police. But it never happened.

피의자가 된 일반 시민이 경찰의 소환요구에 세 번이나 응하지 않았다면 어떻게 됐을까. 야당 일부 보좌진 사이에서도 "일반인 같으면 체포 사유가 될 수 있고 경찰이 출·퇴근길에 찾아와 임의동행이라도 요구했을 텐데 그런 건 없었다" "우리 의원은 눈도 끔쩍 안 한다"는 말이 나온다.

So the police cannot avoid the criticism that it delayed the investigation process for political reasons, along with the lawmakers who did not cooperate with the investigation claiming that the opposition party was being suppressed. The police explained that the case was handed over to prosecutors because the summoned suspects refuse to appear. If the lawmakers respond to prosecutors’ subpoenas or prosecutors make a decision to forcibly proceed with the investigation, the police wouldn’t be able to avoid the criticism for failing to act earlier.

이 때문에 ‘야당 탄압’ 구호를 내세우며 수사에 협조하지 않은 의원들과 함께 경찰도 정치적 평가를 의식해 수사 절차 진행을 미뤄왔다는 비판을 면키 어렵다. 경찰도 “소환 대상자들이 출석 요구에 불응해 수사가 늘어지면 국민 불신만 쌓일 가능성이 커 검찰 송치가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해당 의원들이 검찰 소환엔 응하거나, 검찰이 강제 절차 개시 등 수사와 관련한 나름의 결정을 내린다면 ‘지금까지 경찰은 왜 그러지 못했느냐’는 비난을 피하기 힘들 것이다.


What people expect from law enforcement agencies is an investigation based on principles not swayed by political situations. The police would lose public trust if they focus on which faction their investigation would benefit — instead of abiding by principles.

국민이 수사 기관에 거는 기대는 ‘정치적 분위기에 휘둘리지 않는 원칙에 따른 수사’다. 절차를 밟는 과정에서 그것이 ‘원칙에 부합하느냐’ 보다 ‘어느 정파에 유ㆍ불리한 영향을 주는지’를 따지는 수사기관엔 국민 신뢰가 쌓일 리 없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NEW E.153 No longer a ‘death note’

2019.09.16 103 1
KOREA JOONGANG DAILY

찢겨진 데스노트

In August 2017 when Park Ky-young was nominated for the head of the Science, Technology and Innovation Office in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the left-wing Justice Party’s “death note” was first mentioned. Foreign minister nominee Kang Kyung-wha, defense minister nominee Song Young-moo and fair trade commissioner nominee Kim Sang-jo — opposed by the opposition Liberty Korea Party, People’s Party and Bareunmirae Party — could land their job. But justice minister nominee Ahn Kyong-whan and labor minister nominee Cho Dae-yop, who the Justice Party had opposed, resigned.

정의당 ‘데스노트’(Death Note)가 처음 회자된 건 2017년 8월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지명될 때였다. 앞서 한국당ㆍ국민의당ㆍ바른정당이 반대한 강경화ㆍ송영무ㆍ김상조 등은 그대로 임명된 반면, 정의당이 반대한 안경환ㆍ조대환 후보자는 자진 사퇴했다.

On Park Ky-young, the nominee for the head of the Science, Technology and Innovation Office, the Justice Party claimed that she had violated research ethics, and three days later, she resigned. People started to say that the death note was accurate and creepy. The climax of the death note was the former head of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Kim Ki-sik who withdrew over the “self-sponsor” controversy during his term as lawmaker.

박기영 후보자에 대해 정의당이 “연구 윤리를 어겼다”며 거부하고, 사흘 뒤 박 후보자가 물러나자 “족집게 같다, 소름 끼친다”는 이들이 생겨났다. 특히 데스노트는 ‘셀프 후원’논란으로 김기식 전 금감원장이 낙마할 때 정점을 찍었다. 당시 고(故) 노회찬 원내대표는 “국민 상식에 따랐을 뿐”이라고 했다.

After the controversial appointment of Cho Kuk as justice minister, many people think the death note is no longer valid because the Justice Party supported his appointment despite all the allegations against him and his family. That’s a double standard. Compared to the suspicions about them in the death note — Ahn Kyong-whan’s unlawful marriage registration, Cho Dae-yop’s drunk driving, Cho Dong-ho’s attendance at unreliable seminars and Choi Jung-ho’s real estate speculation — controversies involving Cho are far-reaching: suspicious involvements in a private equity fund and his daughter’s education.

지만 조국 사태를 거치며 “데스노트의 시효가 끝났다”란 평가가 적지 않다. 우선 이중잣대다. 여태 데스노트에 이름을 올린 안경환(불법 혼인신고), 조대엽(음주운전), 박성진(역사관 논란), 조동호(부실학회 참석), 최정호(부동산 투기) 등에 비해 조국 장관의 의혹은 사모펀드ㆍ딸 논문ㆍ표창장 위조 등 차고 넘친다.

The Justice Party was not consistent. At first, there was a negative atmosphere in the party toward Cho, but the mood changed as the Special Committee for Judicial Reform passed a bill aimed at increasing the number of seats for minority parties like the Justice Party. People say the death note has turned into a “deal note.”

당 행보도 오락가락했다. 초기엔 “조국 보니 김의겸은 짠하다”며 부정적 기류가 역력했는데, 선거법이 사개특위를 통과하자 돌변했다. “데스노트가 아니라 눈치노트, 거래노트”라는 지적이다.

“Death Note” is a 2003 Japanese manga series. Light, a student, picks up a notebook, and if he writes a name on the notebook, that person dies. Light writes the names of criminals who were not punished and tries to fight evil. But as the serial murders becomes a social issue, Light cries out that he is justice, the god who saves weak people from evil.

‘데스노트’는 본래 2003년 만들어진 일본 만화다. 평범한 학생 라이토가 우연히 노트를 하나 줍고, 거기에 이름을 쓰면 그 사람이 죽는다는 게 모티브다. 라이토는 심판받지 못한 흉악범의 이름을 적어가며 악을 처단하고자 한다. 하지만 연속 살인 범죄에 사회적 논란이 커지자 라이토는 절규한다. “나야말로 정의야. 악에 떨고 있는 약자를 구하는 신이라고.”

Is the theme of the Japanese comic asking if justice is reflected in reality? As it turned out, the last name written on the death note in the comic series is Light.

정의가 과연 정의로운지 묻는 원작의 주제가 고스란히 현실에서 재연된 것일까. 만화 ‘데스노트’에서 마지막에 적힌 이름은 주인공 라이토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E.152 Boris on the brink

2019.09.11 181 0
KOREA JOONGANG DAILY

존슨의 독설, 패라지의 협박

“I’d rather be dead in a ditch than ask for an extension on Brexit,” said British Prime Minister Boris Johnson. That was right after Parliament passed a bill for another extension for Britain to leave the European Union (EU). Johnson said that he would like Brexit by Oct. 31 no matter what, and it was a “do-or-die” deal. As a leader in charge of the state administration, it was an unprecedentedly harsh expression.

“브렉시트 연기를 요청하느니 차라리 시궁창에 빠져 죽겠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말이다. 유럽연합(EU)과 갈라서는 브렉시트를 다시 연기하라는 법안이 의회를 통과한 직후다. 10월 31일엔 무조건 브렉시트를 하겠다면서 존슨은 “하든지 아니면 죽든지 둘 중 하나"라고 말했다. 국정을 책임진 리더치고는 유례없이 직설적인 표현이다.

He didn’t just say it. He got Queen Elizabeth II involved and closed parliament for more than 20 days. Protests comparing him to Hitler were held in front of Westminster, and the opposition party pointed out that he was not a president. But Johnson did not budge. He could end up in jail for rejecting the Brexit extension bill, but he is considering a trick to send the EU a request for an extension with the government’s opinion. His strategy was to include a document that the government did not have a reason to extend, urging the EU not to approve the request.

말만 그렇게 하는 게 아니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까지 끌어들여 의회를 20여일 이상 문 닫게 했다. 웨스트민스터 의사당 앞에서 그를 히틀러에 비유하는 시위가 열리고, 야당이 “당신은 대통령이 아니다"라고 지적해도 꿈적 않는다. 브렉시트 연기법안을 거부하면 감옥에 갈 수도 있는데, 존슨 총리 측은 EU에 연기 요청안을 보내면서 정부 의견을 다는 꼼수를 구상 중이다. ‘우리 정부로서는 연기할 이유가 없다'는 서류를 동봉해 EU 측이 연장해주지 않도록 유도하겠다는 전략이다.

The Brexit debate is lasting long, but Johnson’s attitude to ignore Parliament’s decision is strange. But his motivation was revealed. He was threatened by Nigel Farage, who initiated the Brexit campaign and recently founded the Brexit Party before the European Parliament’s election. In a contribution to Telegraph last month, Farage said that Johnson’s honeymoon was over. Johnson would make an agreement if the EU removes the backstop for the border dispute between Ireland and Northern Ireland. Meanwhile, Farage thinks that clean Brexit, no deal without agreement, is the best. He threatened that if Johnson does not accept no deal, Brexit Party candidates would sweep up the Conservative Party. In the European Council election in May, the Brexit Party came in the first, with the Conservative in the fifth.

브렉시트 줄다리기가 오래됐지만 내각제인 영국에서 의회의 결정까지 무시하겠다는 존슨 총리의 태도는 기이하다. 하지만 그가 왜 이러는지 배경이 드러났다. 바로 브렉시트 선거 운동을 주도하고 최근 유럽의회 선거를 앞두고 브렉시트당을 만든 라이절 패라지의 위협이다. 패라지는 지난달 텔레그래프 기고에서 ‘존슨의 허니문은 끝났다'고 썼다. 존슨 총리는 아일랜드와 북아일랜드의 국경 문제 때문에 만든 ‘안전장치’를 EU가 없애주면 합의하겠다는 입장이었다. 반면 패라지는 ‘깨끗한 브렉시트' 즉 아무런 합의 없이 결별하는 '노 딜'(no deal)이 최상이라고 본다. 그는 존슨이 노 딜을 수용하지 않으면 차기 총선에서 브렉시트당 후보를 전국에 내 보수당을 쓸어버리겠다고 협박했다. 지난 5월 유럽의회 선거에서 브렉시트당이 1위를 차지했고, 보수당은 5위로 추락했다.

Farage’s warning came as a fear of Conservative Party’s downfall and Johnson losing the prime minister’s position. So Johnson started to talk about no-deal Brexit and made some reckless remarks. Then Farage hinted forming a coalition with the Conservative Party to win 70 to 100 more seats form the majority. He made a sweet offer not to run in the districts where Conservative Party hard-line Brexit supporters are running. A friend of U.S. President Donald Trump, Farage might be appointed the U.K. ambassador to the United States.

패라지의 경고는 보수당의 몰락과 존슨의 총리직 상실 공포로 다가왔다. 이후 존슨의 '노 딜 불사' 발언은 강해졌고 여러 무리수가 나왔다. 그제서야 패라지는 총선에서 보수당이 자신들과 손잡으면 과반에서 70~100석을 더 얻을 수 있다고 손을 내밀었다. 보수당 강경 브렉시트파의 지역구에 후보를 내지 않겠다는 달콤한 조건과 함께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친구인 패라지는 공석인 주미대사 하마평에 오르내린다.

The Brexit chaos reflects political calculation to take the power and position. Watching Johnson and Farage, the Labour Party cannot take the deal immediately as it is not confident to take the majority in the election. As U.K. politics show how low it can go, Brexit will only go adrift.

브렉시트 난장판은 정권을 차지하기 위한, 자리를 보존하기 위한 정치인들의 수 싸움이 반영된 결과다. 존슨과 패라지를 바라보는 노동당은 총선에서 과반을 확보할 자신이 없으니 즉각 수용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영국 정치의 바닥이 드러날수록 브렉시트는 더 표류할 수밖에 없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E.151 In the beginning

2019.09.10 122 1
KOREA JOONGANG DAILY

태초에 전파(電波)가 있었다

In the beginning was the Word, and then there were more. Communications experts say there were electromagnetic waves. Charges in space and around objects create waves that propagated when they met magnetic fields, and the phenomenon started at the moment of the creation of heaven and earth.

태초에 있었던 건 말씀 만이 아니다. 통신 전문가들은 '태초에 전파(電波)가 있었다'고 말한다. 우주 공간이나 물체 주변에 흐르는 전하(電荷)가 자기장과 만나 물결치듯 파장을 만들어 퍼져나가는 현상이 천지 창조와 동시에 시작됐다는 의미다.

As it was discovered that electromagnetic waves move at the speed of light, and each wave has a different vibration, communications technology developed dramatically. In the industry, Korea is considered an undisputed leader. The state of communications services in the top communications country can be affirmed when you ride the subway in other countries. It is uncommon to enjoy smooth voice calls, data transmission and video streaming in a subway running at 70 to 80 kilometers (43 to 50 miles) per hour anywhere in the world. London underground does not have a wireless signal. The United States competed against Korea for the first 5G service, but it takes patience to get a 3G or 4G signal while riding the New York subway.

전파가 빛과 같은 속도로 이동하고, 전파마다 진동 특성이 다르다는 점을 발견하면서 통신 기술은 비약적으로 발전했다. 우리나라는 이 산업에서 문자 그대로 '둘째 가라면 서러운' 선진국으로 꼽힌다. 통신 1등 국가에서 누리는 통신 복지는 외국에서 지하철을 타보면 절감한다. 시속 70~80㎞ 달리는 지하철에서 음성통화는 물론 데이터 전송, 동영상 감상이 원활한 곳은 세계적으로 흔치 않다. 런던 지하철에선 아예 무선신호가 잡히지 않는다. 한국과 세계 최초 5G 개통을 다툰 통신강국 미국도 뉴욕 지하철에서 3G·4G 신호를 잡으려면 상당한 인내심을 필요로 한다.

But there is a field that has not been perfected in Korea — Wi-Fi service on a subway. It is still impossible to use a smartphone on Wi-Fi alone on a subway train, rather than a data network such as 3G or LTE. Not only is it technically challenging but also requires major investment.

그런 한국도 아직 완벽히 구축 못한 분야가 있다. 지하철 와이파이다. 3G·LTE 같은 데이터 통신망이 아니라 와이파이 만으로 달리는 지하철 안에서 스마트폰을 끊김 없이 쓰는 건 아직 불가능하다. 기술적으로 쉽지 않을 뿐 아니라 투자비도 많이 든다.

To enable Wi-Fi services on the subway, Wi-Fi devices need to be installed closely along the subway tunnels. The problem is that waves propagate straight. The Wi-Fi signal from devices installed on pillars and walls of the tunnel would move along the tunnel, only to hit the wall soon. Communications experts say that Wi-Fi devices need to be installed 100 to 150 meters apart from each other along the tunnels. Tightly spaced installation won’t necessarily guarantee better service. The device will constantly have to switch to another network. Wi-Fi installations can only be done during the early morning hours when the subway is not running, so labor cost will be significant.

지하철 와이파이가 가능하려면 지하철 터널을 따라 촘촘히 와이파이 기기가 설치돼야 한다. 문제는 전파에는 직진의 성질이 있는데 지하철 터널은 구불구불 이어진다는 점이다. 터널 기둥이나 벽에 부착된 와이파이 기기가 쏜 전파가 터널을 따라 가다 금세 벽에 부딪힌다. 통신 전문가들은 "지하철 터널엔 평균 100~150m 간격으로 와이파이 기기를 설치해야 한다"고 설명한다. 촘촘히 기기를 설치한다고 와이파이가 빵빵 터지는 것도 아니다. 접속 망을 끊임 없이 새로 잡아야해 '로딩 중' 창이 뜨기 일쑤다. 열차가 달리지 않는 새벽 시간에만 잠깐 와이파이 설치 작업을 할 수 있어 인건비도 많이 든다.

President Moon Jae-in and Seoul Mayor Park Won-soon made the expansion of public Wi-Fi service one of their campaign promises, which includes subway and bus Wi-Fi services. If the promises were smoothly executed, a new chapter would have been written in the communications history for Korea and the world.

문재인 대통령과 박원순 서울시장 모두 공공 와이파이 확대를 공약으로 내걸었고 당선됐다. 여기엔 지하철·버스 와이파이도 포함된다. 공약이 원활히 이행되면 한국은 물론 세계 통신사(史) 한페이지가 새로 쓰일 큰 작업이다.

But the project led to controversies from the beginning. The company in which the so-called Cho Kuk fund and its manager Colink PE invested in won a Seoul metro public Wi-Fi project without a communications-provider qualification. The company’s mother company won the Wi-Fi project for buses in Seoul. I find more than one thing doubtful. The book that says “In the beginning was the Word” countlessly repeats that sin has a price.

이 사업이 출발부터 잡음에 시달리고 있다. 이른바 '조국 펀드'와 그 운용사인 코링크PE가 투자한 회사가 서울 지하철 공공 와이파이 사업권을 통신사업자 자격조차 갖고 있지 않고도 따냈다가 자격 상실했다. 이 회사의 자회사는 서울 버스 와이파이 사업도 따냈다. 석연치 않은 구석이 한두군데가 아니다. '태초에 말씀이 있었다'고 전하는 그 서적에는 죄에는 값이 따른다는 말씀이 수도 없이 반복된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E.150 Success Sweden style

2019.09.09 128 0
KOREA JOONGANG DAILY

히든 챔피언의 비밀

What you might notice first at the baggage claim at Gothenburg airport in Sweden is an advertisement by SKF, a bearing manufacturing company. “Rotation for Life” is the slogan, and most people wouldn’t know what SKF does. Those who like cars would be reminded of Volvo’s slogan, Volvo for Life. Volvo is named after the Latin word volvere, meaning “to roll,” so the slogans of SKF and Volvo have the same meaning. In fact, Volvo was established as a subsidiary of SKF. Founders Assar Gabrielsson and Gustav Larson were engineers at SKF, and the car they built was the origin of Volvo. In 1935, SKF sold Volvo and focused on the bearing business.

스웨덴 예테보리 공항에서 수하물을 찾을 때 먼저 눈에 띄는 건 베어링 회사 SKF의 광고판이다. ‘삶을 위한 회전(Rotation For Life)’이라는 슬로건인데, 대부분 SKF가 어떤 회사인지조차 알지 못한다. 자동차를 좋아하는 사람은 스웨덴 자동차 볼보의 슬로건 ‘삶을 위한 볼보(Volvo For Life)’를 떠올릴 수 있다. 볼보는 ‘구르다’는 뜻의 라틴어 ‘볼베레’에서 따왔으니 SKF와 볼보의 슬로건은 같은 의미인 셈이다. 사실 볼보는 SKF의 자회사로 출발했다. SKF 기술자였던 아서 가브리엘손과 구스타프 라손이 만든 자동차가 볼보의 시초다. SKF는 1935년 볼보를 매각하고 베어링 사업에 집중했다.

SKF is an industry leader with 30 percent global market share. As of 2018, its revenue was 10.6 trillion won ($8.87 billion), with more than 1.3 trillion won in operating profit. It is a hidden champion achieving double-digit operating margins every year. On Sept. 1, I visited the SKF headquarters in Gothenburg and asked about its secret to remaining as a leader in material and parts for more than 100 years. SKF showed me an automated, unmanned factory and said that only 20 people were working at the factory where 100 people had worked.

SKF는 전 세계 시장의 30%를 차지하는 선두업체다. 매출액은 10조6000억원(2018년 기준)이지만, 영업이익은 1조3000억원이 넘는다. 매년 두 자릿수 영업이익률을 기록하는 ‘히든 챔피언’이다. 지난 1일 예테보리에 있는 SKF 본사를 찾아 100년 넘게 소재·부품 분야 최강자로 자리매김한 비결을 물었다. SKF는 자동화 무인공장을 보여주면서 “100명이 일하던 공장에 지금은 20명만 일한다”고 했다.

In Sweden, the social democratic country that is a role model for universal welfare, what about the 80 people who lost jobs? SKF’s communications director Theo Kjellberg said that the union agreed that the priority was to enhance competitiveness for the company. He explained that the government and the company set up a re-education program and helped them to move to other positions in the company or to another company.

사회민주주의 국가, 보편적 복지의 롤 모델인 스웨덴에서 일자리를 잃은 80명은 어떻게 됐을까. 테오 쉘베리 커뮤니케이션 디렉터는 “회사의 경쟁력을 갖추는 게 우선이란 데 노조가 동의했다”고 했다. 정부와 회사가 지원해 재교육 프로그램을 만들고 회사 내 다른 일자리로 옮기거나 이직을 도왔다는 설명이었다.

A hidden champion is not created overnight. It is possible when members agree and cooperate for mutual interests for a better future. Social compromise and Northern Europe-style welfare cannot be attained only with words.

‘히든 챔피언’은 하루아침에 만들어지지 않는다. 더 나은 미래를 위해 구성원이 합의하고 공동의 이익을 위해 협력할 때 가능한 얘기다. 사회적 대타협도, 북유럽식 복지도 말만으로 이뤄질 순 없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번역기도 모르는 진짜 영어 E.36 인터넷 생방송 진행자 BJ, 해외에서 쓰면 민망할 수도 있다?

2019.09.07 119 4
한국에서 BJ는 브로드캐스트 자키의 머릿글자를 딴 말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외국에서는 다른 뜻이다. 더보기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E.149 Wrecked

2019.09.06 110 1
KOREA JOONGANG DAILY

자칭 ‘만신창이’, 대권만 어림없나

“I am already wrecked. I think presidential ambitions are far-fetched,” said justice minister nominee Cho Kuk on Sept. 2 at an unprecedented press conference as the National Assembly hearing was not held. It was his answer for a question on whether he intended to run for president. Some opposition politicians claim that he was keeping a low profile to get through the situation, but I don’t think that was the case. It seemed to reflect the resentment that media attacks on him were too harsh. I could feel it from his attitude strongly denying various allegations throughout the conference.

“지금같이 만신창이가 돼 있는데 무슨 대권이겠나. 어림없다고 생각한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2일 열린 사상 초유의 ‘국회인사청문회를 갈음하는 기자간담회’에서 이렇게 말했다. 대권 주자로 도전할 의사가 있느냐’는 물음에 대한 답이다. 야권 일각에선 “상황 돌파를 위한 몸낮추기”라고 했지만 기자는 그런 생각이 들지 않았다. 그보다는 자신에게 쏟아지는 언론의 검증 공세가 혹독한 것 아니냐는 원망어린 마음이 녹아 있는 듯했다. 간담회 내내 각종 의혹을 강하게 부인하는 태도에서도 이를 느낄 수 있었다.

Since his nomination, Korea has been a madhouse. I can say for sure that there has never been so much controversy over an appointment hearing for one minister. Many people were confused about the media reports on Cho and his family. On the allegation that his child had enjoyed the benefits that average people did not even know about, young people in their 20s and 30s and their parents in their 50s and 60s got angry. When some parts of Cho’s life turned out to be contradictory to what he said or wrote, even some supporters turned against him.

조 후보자 지명 이후 한달간 대한민국은 그야말로 아수라장이었다. 단언컨대 장관 한명의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이토록 논란이 분분했던 적은 없다. 조 후보자와 가족에 대해 자고나면 쏟아지는 보도에 많은 이들이 ‘멘붕’에 빠졌다. 일반인들은 존재조차 알지 못하는 특혜를 자녀가 누렸다는 의혹에선 2030 청년층과 5060 부모 세대가 함께 분노했다. 조 후보자가 지금껏 살아오면서 해온 말, SNS나 책에서 쏟아낸 글과는 배치되는 인생의 단면이 드러날 땐 지지자들 사이에서도 웅성거림이 새어나왔다.

If it were another candidate, he or she would have withdrawn. Aside from the ruling party’s calculations, Cho explained why he was enduring the attacks.“It is not just for the position of the minister, but what I can do in the position is directly related to my life until now.” He meant to complete the mission to reform the prosecutors.

아마도 다른 후보자였으면 진즉 사퇴를 하고도 남았을 거다. 여권의 셈법은 제쳐두고 조 후보자는 스스로 버티는 이유를 이렇게 밝혔다. “장관이라는 자리 때문이 아니라 이 자리를 통해 할 수 있는 일이 지금까지의 삶과 직결돼 있기 때문이다.” 검찰개혁의 소명을 완수하기 위해서란 의미다.

The precedence from the Roh Moo-hyun administration shows that prosecutors’ reform is one of the hardest challenges. It failed in the end. Ironically, the fate of Cho, who aspires to reform the prosecutors, is in the hands of the prosecutors. I am justifiably doubtful whether Cho can accomplish prosecutors’ reform, which he believes is his mission.

과거 노무현 정권의 예를 보더라도 검찰개혁은 가장 어려운 과제 중 하나다. 결과적으로 실패했다. 지금은 검찰개혁을 내세운 조 후보자의 운명이 검찰의 손에 달린 아이러니한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이런 조 후보자가 과연 자신이 소명이라고 생각하는 검찰 개혁을 제대로 해낼지가 의문스러운 건 당연하다.

It is especially so as he said that he was “wrecked” and cannot think about presidential ambitions. If he is sincere, it means that there are certain points about the allegations against him of which he needs to repent. If so, can he serve as a minister if he is “wrecked?” A minister of justice executing law and justice? Isn’t this arrogance that creates such a contradiction?

조 후보자가 자신을 대권 도전은 어림없다고 한 ‘만신창이’라고 했기 때문에 더욱 그렇다. 그 말에 진정성이 있다면 그건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에 어느 정도 문제가 있고 반성할 대목이 있다고 여긴다는 거다. 그렇다면 크게 상처입은 몸으로 장관직은 수행할 수 있는 건가. 그것도 법과 정의를 집행하는 법무부 장관? 이 얼마나 스스로를 모순에 빠뜨리는 오만인가.

A wrecked person can become president. The past can be ignored, and people will vote for him. But it is not the case for an appointed position, especially the justice minister. So morality is strictly verified. It is only obstinacy that claims that he alone is the right candidate for the job.

만신창이라도 대통령은 될 수 있다. 그 시대가 원하면 과거쯤은 무시하고 국민이 표를 던져주기 떄문이다. 지명직인 장관, 특히 법무장관은 그렇지 않다. 그래서 냉정하게 도덕성을 검증한다. 그런데도 “나만이 적임자”라고 밀어부치는 건 그냥 오기일 뿐이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E.148 Frivolity of social media

2019.09.05 114 1
KOREA JOONGANG DAILY

참을 수 없는 SNS의 가벼움

Social media has become a familiar communication tool for people today. In a 2019 internet user survey by Nasmedia, 80.6 percent of the 2000 respondents said they use social media. Even among the group aged 50 and over, three in four people — 75.7 percent, to be exact — use social media. So, an individual’s posts are becoming more influential. A celebrity who posted herself crying on Cy World, the first Korean social media, is still made fun of. I, too, posted pretentious writings on social media when I was younger. As I could not bear to re-read what I wrote, I made them private.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SNS는 현대인의 친숙한 소통 도구가 된 지 오래다. 나스미디어의 ‘2019 인터넷 이용자 조사’에 따르면 대상자 2000명 중 80.6%가 SNS를 이용하고 있다고 답했다. 50세 이상에서도 4명 중 3명(75.7%)은 SNS를 이용하고 있었다. 그만큼 내가 가볍게 올린 글의 영향력도 커진다. 한국식 SNS의 원조라 할 수 있는 미니홈피에 눈물 셀카를 올린 연예인은 지금도 방송에서 놀림을 받는다. 나 역시 질풍노도의 시기 SNS에 올려놓은 허세 가득한 글들을 차마 끝까지 읽지 못하고 비공개로 돌려놨다.

Someone with a similar experience would laugh. But if that person becomes a senior government official, you can hardly laugh it off. It raises doubts about whether his or her words can be trusted. It is not illegal, but one can feel regretful.

비슷한 경험이 있는 사람은 피식, 하고 웃겠지만 그 대상이 공직자가 된다면 마냥 웃고 넘길 수만은 없는 일이 된다. ‘말과 행동이 다른데 잘하겠다는 말은 믿을 수 있을까’ 하는 의구심을 불러일으키기 때문이다. 불법은 아니지만 그와 상관없이 송구할 일이 되는 셈이다.

Controversial justice minister nominee Cho Kuk, former senior Blue House secretary for civil affairs and law professor, was a celebrity with 1 million followers who posted tweets critical of the establishment on Twitter. As he said at a press conference on Sept. 2, “Words that I said in the past are coming back to me.” Some young people like to play an interesting game of finding discrepancies in his words. On foreign minister nominee Yun Byung-se’s daughter receiving a need-based scholarship in 2013 in the conservativ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Cho wrote, “I told my daughter in a private school not to apply for a scholarship.” When offices of former presidential secretary for political affairs Cho Yoon-sun and presidential secretary for civil affairs Woo Byung-woo were raided for search and seizure, he said, “Being a target of an investigation is in itself enough reason to resign.”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트위터에서 기득권을 향한 신랄한 비판으로 100만 팔로워를 보유한 유명인사였다. 그가 2일 기자간담회에서 한 말처럼 “그 시절 했던 말이 돌아와서 자신을 치고 있는” 모양새다. 일부 젊은이들은 조 후보자의 ‘내로남불 발언 찾기’를 놀이처럼 즐긴다. 2013년 윤병세 외교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가계 곤란 장학금을 받았던 것을 비판하며 “나는 사립대 다니는 딸에게 장학생 신청을 하지 말라고 했다”고 썼다거나, 조윤선 전 정무수석과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압수수색 받을 때 “수사대상이 된다는 것만으로 사퇴해야 한다”고 말한 식이다.

In a hastily arranged press conference, Cho said he did not know about his daughter’s suspicious scholarship and that his office was not searched. He also said that even if he becomes a justice minister, he would not stop using social media.

이에 대해 조 후보자는 “아이가 장학금 받은 것을 몰랐고, 반납이 안 된다고 했다” “나는 압수수색을 당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법무부 장관이 돼도 SNS를 중단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E.147 A perfect storm is coming

2019.09.04 137 0
KOREA JOONGANG DAILY

한·미동맹 '퍼펙트 스톰'이 오기 전에

The east coast of the United States is in a state of emergency as category 5 hurricane Dorian hit the Bahamas and is slowly approaching Florida. Some 20 strong hurricanes hit the United States over the past 100 years, and this is the fourth one since President Donald Trump was inaugurated. What meteorologists fear more is when hurricanes merge and become a “perfect storm.”

미 동부는 최고 등급인 5등급 허리케인 도리안이 바하마를 강타한 뒤 플로리다를 향해 서서히 접근하며 비상이 걸렸다. 100년 새 미국을 20여 차례 찾은 초강력 허리케인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래만 네 번째다. 기상학자들이 이보다 두려워하는 건 허리케인(또는 온대성 저기압)들이 합쳐지는 것이다. 그러면 더 나빠질 수 없는 ‘퍼펙트 스톰’이 된다.

A warning that the Korea-U.S. alliance is heading toward a perfect storm was made. In a Voice of America talk between former White House advisor for East Asia and Pacific affairs Dennis Wilder and senior fellow at the Foundation for Defense of Democracies David Maxwell on Aug. 31, they raised concerns about whether the alliance — which began to crumble with the end of the Korea-Japan General Security of Military Information Agreement (Gsomia) — can smoothly resolve pending issues, including defense cost-sharing. Wilder criticized whether President Moon Jae-in was devoted to the alliance as he scrapped Gsomia, which the United States had fought to earn for years, without an advance notice.

한·미동맹을 놓고 “퍼펙트 스톰을 향해 다가가고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데니스 와일더 전 백악관 동아태담당 선임보좌관과 데이비드 맥스웰 민주주의수호재단 선임연구원이 지난달 31일 미국의 소리(VOA) 대담에서 한ㆍ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를 파기로 흐트러지기 시작한 동맹이 방위비 분담금을 포함한 산적한 문제를 잘 해결하겠느냐고 제기한 우려였다. 와일더 전 보좌관은 “미국이 수년간 공들여 얻어낸(hard-fought) 지소미아를 사전 통보도 없이 일방 파기한 문재인 대통령이 동맹에 헌신하는지 의구심이 든다”고까지 비판했다.


While the deal is between Korea and Japan, he meant that the United States made them an axis of East Asian security structure. U.S. foreign policy and defense heads openly said they were “disappointed,” which is unprecedented in the history of Korea-U.S. alliance, and the officials dealing with East Asian affairs in the White House National Security Council, the Department of States and the Department of Defense are angry because of this.


한ㆍ일이 체결은 했지만, 미국이 동북아 안보구조의 한 축으로 만든 것이란 뜻이다. 한·미동맹사에 전례 없이 미 외교ㆍ국방수장이 동시에 “실망했다”고 공개 발언을 할 정도로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국무부ㆍ국방부의 동아시아 담당 관리들이 일제히 화가 난 것도 이 때문이다.

A bigger problem is what comes after Gsomia. After the VOA talk, I asked Maxwell what would be the perfect storm to break the Korea-U.S. alliance. He said that the conditions would be pressure from the Trump administration to change the decision to leave Gsomia, differences in North Korea policy, a defense cost-sharing deal in which the United States demands an increase to $5 billion, and ongoing Korea-Japan discord. He claimed that the issues that the two countries have been coordinating on — including the early return of 26 U.S. military bases demanded by the Blue House last week and the restitution of the wartime operational control — could be a problem.

더 큰 문제는 지소미아 이후다. VOA 대담 후에 맥스웰에게 한·미동맹을 와해시킬 수 있는 ‘퍼펙트 스톰’이 어떤 것인지 물어봤다. 그는 트럼프 행정부의 지소미아 결정철회 압박과 대북정책 이견, 미국이 50억 달러로 인상안을 요구하는 방위비 협상, 더불어 한ㆍ일 갈등의 지속이 동맹에 큰 타격을 입힐 퍼펙트 스톰을 형성할 조건이 될 수 있다고 꼽았다. 청와대가 지난주 말 발표한 용산을 포함한 26개 미군기지 연내 조기반환은 물론 전시작전권 환수까지 양국이 신뢰를 바탕으로 조율해오던 사안들도 문제가 될 수 있다고 하면서다. 미군기지 토양오염 복구 비용 문제가 대표적이다.

If so, is there a way to prevent or prepare? He said it is urgent for President Moon Jae-in and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to prioritize national security and prosperity in preparation for North Korean threats and resolve issues between the two countries, including Gsomia, over domestic support. Considering the atmospheres in both countries, America’s wish seems impossible. For Korea, the next priority is to extinguish the fire on the Korea-U.S. alliance. Before the hurt feelings caused by Gsomia blow up problems, we need to talk. A two-plus-two foreign and defense ministerial meeting that hasn’t been held during the Trump administration era could be a good option.

그렇다면 닥치기 전에 예방하거나 대비할 방법은 없을까.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총리가 국내 지지층보다 북한위협에 대비한 국가안보와 번영을 최우선에 놓고 지소미아를 포함한 양국문제를 해결하는 게 급선무라는 답이 돌아왔다. 현재 양국 분위기를 감안할 때 불가능해 보이는 미국의 바람이다. 우리에게 차선책은 당장 한·미동맹의 급한 불부터 꺼야 한다. 지소미아로 상한 감정 때문에 문제들이 걷잡을 수 없이 얽히기 전에 대화에 나서야 한다. 트럼프 정부 들어 열지 못한 외교ㆍ국방 ‘2+2회의’도 좋은 방법이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