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리스트로 가기

E.308 Goodbye globalization

진행자
리암 카피 에디터 홀리 카피 에디터
KOREA JOONGANG DAILY

굿바이 세계화

Earlier this year, France declared a war against bed bugs as the pest appeared not only in hotels and lodgings but also in hospitals, apartments and theaters. Major cities in the United States and Southeast Asia are also struggling with bed bugs. In 2016, a hotel in Busan had a case of bed bugs.

올해 초 프랑스가 ‘빈대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베드 버그(Bed Bug)’로 불리는 빈대가 호텔 등 숙박업소에 이어 병원과 아파트, 극장 등에서 잇따라 출몰해서다. 미국 뉴욕 등 주요 도시와 동남아 일대의 호텔도 베드 버그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2016년 부산의 한 호텔에서도 베드 버그가 나타나 한바탕 소동이 벌어졌다.

The spread of bed bugs is an aspect of globalization. As technological advancement allows borders to open up to the movements of people, goods, capital and information, bed bugs on travelers’ luggage and other channels can cross borders easily. Globalization widened the boundary of bed bugs.

베드 버그의 기승은 세계화(Globalization)의 한 단면이다. 기술의 발전 속 사람과 재화에 이어 자본과 정보에도 국경이 열린 통합의 시대를 거치며, 여행객의 가방 등에 몸을 실은 빈대도 손쉽게 국경을 가로지를 수 있게 된 것이다. 세계화가 베드 버그의 활동 반경을 넓힌 셈이다.

Globalization reduced the distances for everything. In the closer distance, the global community has become closely entangled in fate. Crisis and disease spread easily, and the entirity of mankind is exposed to the risk. The waves of the global financial crisis that started in 2008 are spreading across the world. Covid-19, which first started in China, has led the entire world to suffer.

세계화는 모든 것의 거리를 좁혔다. 좁혀진 거리만큼 긴밀하게 얽힌 지구촌은 운명 공동체가 됐다. 위기도 감염병도 손쉽게 전파되고, 전 인류가 위험에 함께 노출됐다. 2008년 미국에서 시작된 세계 금융위기의 여파는 전 세계로 번졌다. 중국에서 첫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전 세계는 신음하고 있다. 수많은 사망자가 발생하고, 각국의 경제와 사회 활동은 마비될 지경에 이르렀다.

Covid-19 is a fatal blow to already shaking globalization. In order to prevent the spread of the pandemic, countries are keeping a distance from one another, restricting entry, closing borders and controlling exports, and it is about to kill globalization. This year, the international trade volume is expected to drop by 10 to 30 percent compared to last year. British magazine The Economist published a cover story titled “Goodbye globalization” for the May 16 issue. Fatigue over globalization is nothing new. From “slowbalization” of regressing globalization to “deglobalization” of prioritizing own interests, “distancing from globalization” seems to be the new trend.

코로나19는 흔들리는 세계화에 가해진 결정적 한 방이다. 감염병의 확산을 막기 위해 입국 제한과 국경 봉쇄, 수출 규제 등의 ‘국가 간 거리 두기’는 세계화의 숨통을 끊을 태세다. 올해 세계 상품 무역량은 1년 전보다 10~30% 줄어들 전망이다. 세계인의 90%는 닫힌 국경 안에서 지내고 있다. 영국 경제전문지 ‘이코노미스트’가 16일 자 커버스토리로 ‘굿바이 세계화’를 다룬 이유다.
세계화에 대한 피로감은 새삼스러운 이야기가 아니다. 세계화의 쇠퇴를 일컫는 ‘느린 세계화(Slowbalization)’에 이어 최근에는 자국 우선주의를 앞세운 ‘탈 세계화(Deglobalization)’까지 ‘세계화와 거리 두기’가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 잡아가는 모양새다.

The Economist wrote that the greatest period of globalization has ended, and it has become harder to resolve global challenges like economic recovery. It feels real already. After the first trade deficit in April in 99 months, Korea’s exports from May 1 to May 10 decreased by 46.3 percent from the previous year. Can we handle an unprepared breakup with globalization?

이코노미스트는 “세계화의 가장 위대한 시기가 끝나며 경제 회복 등 전 지구적 난제를 해결하기 어려워졌다”고 했다. 이 말이 벌써 확 와 닿는다. 99개월 만에 무역 적자를 기록한 지난달에 이어 지난 1~10일 수출은 1년 전보다 46.3% 줄었다. 세계화와의 준비 없는 이별을 감당할 수 있을까.
에피소드 관련기사
출연진 소개
리암 (카피 에디터)
뉴욕 브루클린 출신. 한국 생활 2년 차. 떡볶이와 김밥을 좋아함. 현재 코리아중앙데일리 카피 에디터로 근무 중. 미국에서도 라디오를 해 본 경험이 있어서 한국에서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 뉴스’ 진행하게 된 걸 신나하고 있음.

홀리 (카피 에디터)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자라고 영국에서 정치외교학을 전공했음. 2016년 여름 한국에 왔으며, IT 회사와 교육 관련 회사를 거쳐 현재 코리아중앙데일리 카피 에디터로 일하는 중. 여가 시간엔 여행을 하고, 반려견 '콩(Kong)'이와 노는 걸 제일 좋아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