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리스트로 가기

E.305 Revealing true faces

진행자
리암 카피 에디터 홀리 카피 에디터
KOREA JOONGANG DAILY

위기 겪을 때 진짜 모습이 드러난다

Anyone can be a good person on a good day. A person’s true nature is revealed when they are forced into a corner. The same goes for a company. The sincerity and true capacity of a company surfaces when it goes through a crisis. With the Covid-19 outbreak, we see the true nature of many people and companies.

여유가 있을 때는 누구나 좋은 사람이다. 진짜 모습은 궁지에 몰렸을 때 드러난다. 기업도 마찬가지다. 위기를 겪을 때 어떤 모습을 보이는가가 그 기업이 갖춘 진정성이자 실력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우리는 많은 이들의 진짜 모습을 보고 있다.



Airbnb, a global lodging sharing platform, announced a large-scale downsizing last week. One-thousand nine-hundred of its 7,000 employees around the world are to be laid off. More than 30 million jobs have disappeared over the past two months in the United States. Considering the impact on the travel industry, Airbnb’s layoffs are not that surprising. What’s surprising is the reactions in and out of the company over the decision.

글로벌 숙박 공유 플랫폼 에어비앤비는 지난 주에 대규모 감원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전세계 직원 7000명 중 1900명이 대상이다. 지난 2개월 동안 미국에서 사라진 일자리는 3000만개. 여행 산업이 받은 충격을 감안하면 에어비앤비의 감원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 놀라운 것은 감원 결정을 둘러싼 회사 안팎의 반응이다.

Co-founder and CEO Brian Chesky’s letter announcing the layoff stirred social media last week. A start-up insider shared the mail with his company, as it was a graceful way to go separate ways. In the mail, Chesky explained the background for the decision in detail and said the business would focus on surviving from now on. He also promised decent severance packages — and health insurance coverage until the end of this year. To support job searching, five measures are being offered, including a laptop. The letter ends, “Please know this is not your fault.”

창업자 브라이언 체스키가 감원을 알리기 위해 쓴 편지는 지난주 SNS에서 큰 화제가 됐다. 한 스타트업 관계자는 “헤어질 때도 품격이 있다”며 이 메일을 회사와 공유했다. 메일에서 체스키 대표는 인력 감축을 결정하게 된 배경을 자세히 설명했다. 생존을 위해 앞으로 집중해야 할 사업도 소개했다. 그리고 떠나는 이들에게 퇴직금은 물론 연말까지 의료보험료를 지급하겠다고 약속했다. 다시 일자리를 구할 수 있도록 노트북 지급을 포함해 다섯 가지 재취업 지원책을 마련했다고도 알렸다. 메일은 이렇게 끝난다. ”결코 여러분이 잘못해서 퇴사 결정이 내려진 것이 아님을 알아주셨으면 합니다.”

You may think he was trying to package the brutal layoff beautifully. But an Airbnb Korea employee said that employees are more moved than people outside of the company may feel. Some departments had to cut their workforce by as much as 80 percent.

결국 차갑고 냉정한 해고를 아름답게 포장만 한 게 아니냐고 생각할 수도 있다. 에어비앤비코리아의 한 직원은 “바깥에서 느끼는 것보다 직원들이 느끼는 감동은 오히려 더 크다”고 전했다. 부서에 따라 최대 80%까지 감원이 단행된 상황.

The employee said, “I was surprised that no one hates the company and that they mostly said they understood and support the decision. […] We were frequently told how the company was struggling. We saw Chesky saying with an exhausted face that it was the hardest day of his life. The founders are working without pay for a year, and executives downsized their offices. With the money saved, the company worked to make up for losses of the hosts.”

그는 “그런데도 회사를 증오하는 이들이 없이, ‘이해한다. 응원한다’는 반응이 대다수라 놀랐다”고 말했다. “회사가 얼마나 어려워지는지 자주 공유받았어요. 체스키 대표가 초췌한 얼굴로 ‘생애 가장 힘든 순간을 보내고 있다’고 솔직하게 말하는 걸 지켜봤죠. 창업자들이 1년 동안 월급을 받지 않기로 하고, 임원들이 사무실을 줄였어요. 그 돈으로 숙박 호스트들의 손해를 메우려고 노력했구요.”

This is the atmosphere that the current employee explained. Former and current employees got together over messenger to encourage those leaving and share job information. The company made efforts to be courteous until the last moment.

그가 전한 회사의 분위기는 이렇다. 메신저를 통해 전ㆍ현직 직원들이 모였다. 떠나는 이들을 격려하며 서로 일자리 정보를 나눴다. 회사는 이별을 전하는 문서에 사용하라며 디자인 양식을 전달했다. 헤어지는 순간까지 격식을 갖추려고 노력한 것이다. “우는 사람은 있어도 원망하는 사람은 없었어요. 상황을 받아들이고 다음에 어떻게 해야 할지 집중하고 있어요.”



A society works the same as a company. At times of crisis, our true faces are revealed. Another wave of crisis is spreading in Korea and elsewhere. How are you responding to the crisis? Now is the time to show mature composure once again.

기업 뿐 아니라 사회도 마찬가지다. 위기의 순간에 우리의 진짜 모습이 드러난다. 다시 위기가 확산하고 있다. 우리는 어떻게 이 위기에 대처하고 있는가. 지금껏 보여준 성숙한 모습을 또 한번 보여줄 때다.
에피소드 관련기사
출연진 소개
리암 (카피 에디터)
뉴욕 브루클린 출신. 한국 생활 2년 차. 떡볶이와 김밥을 좋아함. 현재 코리아중앙데일리 카피 에디터로 근무 중. 미국에서도 라디오를 해 본 경험이 있어서 한국에서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 뉴스’ 진행하게 된 걸 신나하고 있음.

홀리 (카피 에디터)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자라고 영국에서 정치외교학을 전공했음. 2016년 여름 한국에 왔으며, IT 회사와 교육 관련 회사를 거쳐 현재 코리아중앙데일리 카피 에디터로 일하는 중. 여가 시간엔 여행을 하고, 반려견 '콩(Kong)'이와 노는 걸 제일 좋아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