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리스트로 가기

E.301 Time to focus on remote medicine

진행자
리암 카피 에디터 홀리 카피 에디터
KOREA JOONGANG DAILY

원격의료 더 이상 미룰 수 없다

As the Covid-19 crisis ushered in the “untact” era of contact-free interactions, remote medical services have become a project that can no longer be delayed, said Yoon Seong-ro, the chairman of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committee, in an interview with the JoongAng Ilbo. Yoon is the first government official to advocate for remote medical service. Covid-19 outbreaks revealed the bare facts of competitiveness in various fields in the Korean society, and as we experience the digital innovation that was once considered to be in the distant future, he calls for a discussion on delayed challenges for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including remote medical services.

"코로나19 사태로 언택트(비대면) 시대가 되면서 원격의료는 더는 미뤄둘 수 없는 과제가 됐다." 윤성로 4차산업혁명위원장이 지난달 본지 인터뷰에서 정부 관계자 중 처음으로 원격의료 카드를 꺼내 들었다. 코로나19로 우리 사회의 분야별 4차산업혁명의 경쟁력이 민낯을 드러냈고, 미래로만 생각했던 디지털 혁신을 훨씬 빨리 체험하게 된 만큼, 원격의료처럼 미뤄뒀던 4차산업혁명 과제를 서둘러 논의하자며 총대를 멘 것이다.



Yoon proposed the topic as the merits of remote medical services have been confirmed during the Covid-19 crisis.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temporarily allowed contact-free diagnoses between patients and doctors as the coronavirus spread in late February. Korea University Hospital has remotely treated 96 patients who were either asymptomatic or had mild symptoms at the health care clinic in Ansan, Gyeonggi.

윤 위원장이 원격의료 논의를 제안하고 나선 건 코로나19 사태 당시 원격의료의 진가를 확인했기 때문이다. 보건복지부는 2월 하순 코로나19가 강력한 감염세를 보이자 환자와 의사 간 비대면 진료를 한시적으로 허용했다. 이 사이 고려대병원이 경기 안산 생활치료센터의 코로나 경증·무증상 환자 96명을 원격의료로 진료하고, 그중 23명을 완치시키는 성과를 냈다.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3072 medical institutes participated in the remote medical services since late February, offering services other than Covid-19 treatment as well. During that time, 104,000 prescriptions have been remotely issued, and that many patients enjoyed the convenience of getting a diagnosis and prescription without visiting doctor’s office. Remote medical service is considered to be essential in the era of an aging population. By year 2025, Korea will become a super-aged society, with more than 20 percent of the population over age 65. If elderly patients can be served through remote medical services, social expenses such as health insurance can be considerably lowered.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코로나19 환자 치료가 아니라도 2월 하순부터 50일 동안 원격의료에는 전국 3072개 의료기관이 참여했다고 한다. 그 기간 원격의료에 의한 10만4000여건의 처방전이 발행됐고, 그만큼의 환자가 병원에 직접 가지 않고 진료와 처방을 받는 편의를 누렸다. 원격의료는 고령화시대에도 꼭 필요한 의료 서비스로 꼽힌다. 우리는 2025년이면 65세 인구가 전체 인구의 20%가 넘는 초고령화 사회에 돌입한다. 원격의료로 고령자를 돌볼 수 있다면 건강보험료 같은 사회적 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다.

Remote medical services are garnering attention as a new growth engine combining ICT, bio and medicine in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era. With the 5G communications network that sends and receives voice calls and videos without delay, Korea already has real-time medical service infrastructure. In the global remote medicine market, estimated to be worth 43 trillion won this year, the United States, China and Japan are fighting for the lead. If remote medicine is trapped in outdated regulations just as Tada had been, Korea would fall behind in the waves of new changes.

또 원격의료는 4차산업혁명시대에 ICT(정보기술)와 BT(바이오), 의료를 접목한 신성장동력으로도 주목받고 있다. 특히 우리는 화상통화나 영상정보를 지연 없이 주고받을 수 있는 5G(세대) 통신망이 깔려있어 실시간 진료 인프라가 구축돼 있다. 이미 올해 43조원으로 추정되는 세계 원격의료 시장에서는 미국, 중국, 일본 등의 주도권 다툼이 치열하다. '타다'처럼 원격의료를 기존의 규제에 가둬 버린다면 우리만 새로운 변화의 물결에서 낙오하게 될 것이다.



In fact, remote medicine was first discussed in the Kim Dae-jung administration in 2000, along with the separation of prescription and dispensation of drugs. However, the Korea Medical Association protested, claiming that the primary, secondary and tertiary medical systems would collapse. Civil groups and labor groups opposed it, raising the concerns of medical privatization. So the discussion stopped, and 20 years have passed. Medical interest groups, civil groups and the IT industry should form a group to seek a solution that fits the changing times. The medical field needs to actively participate in the discussion of remote medicine. They should one more show the courage and pioneering spirit that they had displayed to volunteer in Daegu at the height of mass infection.

사실 원격의료는 2000년 김대중 정부에서 의약분업과 함께 논의되기 시작했다. 하지만 대한의사협회가 1·2·3차 의료분업체계가 붕괴할 것이라며 반발했다. 또 시민단체와 민주노총은 의료 민영화 우려를 제기하며 반대했다. 어느덧 논의가 멈춰선 지 20년이 흘렸다. 정부는 더 이상 반대 의견에만 갇혀 있지 말고 의료계는 물론 시민단체, IT업계 등과 협의체를 구성해 시대에 맞는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 의료계 역시 그 누구보다 원격의료 논의에 활발히 참여해야 한다. 폭발적 집단 감염이 발생한 대구로 뛰어들었던 그 용기와 도전 정신을 다시 보여줘야 할 때다.
에피소드 관련기사
출연진 소개
리암 (카피 에디터)
뉴욕 브루클린 출신. 한국 생활 2년 차. 떡볶이와 김밥을 좋아함. 현재 코리아중앙데일리 카피 에디터로 근무 중. 미국에서도 라디오를 해 본 경험이 있어서 한국에서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 뉴스’ 진행하게 된 걸 신나하고 있음.

홀리 (카피 에디터)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자라고 영국에서 정치외교학을 전공했음. 2016년 여름 한국에 왔으며, IT 회사와 교육 관련 회사를 거쳐 현재 코리아중앙데일리 카피 에디터로 일하는 중. 여가 시간엔 여행을 하고, 반려견 '콩(Kong)'이와 노는 걸 제일 좋아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