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리스트로 가기

E.261 A nightmare revisits Japan

진행자
리암 카피 에디터 홀리 카피 에디터
KOREA JOONGANG DAILY

47년만에 재현된 일본의 휴지 대란

“Look at this!” a Japanese friend wrote as he sent me a photo of empty shelves in a supermarket. The local store had run out of toilet paper. “I went to several stores, but couldn’t find a single roll.” As a rumor circulated that the material for toilet paper is imported from China, households and companies bulked up on toilet paper.

“소룡(설영)상, 이것 좀 봐." 일본 친구가 카톡으로 보내온 사진엔 텅 빈 마트 진열대가 있었다. 동네 마트에 두루마리 휴지가 모두 동났다는 것이다. “몇 군데를 돌아봤는데 휴지가 하나도 없다”고 했다. 휴지의 생산원료가 중국에서 들어온다는 소문이 돌자 가정·회사 할 것 없이 휴지 사재기에 나선 것이다.

On Saturday,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held a press conference at an unusual hour — 6 p.m. — and was asked about the toilet paper crisis. Abe said that unlike face masks, toilet paper was produced almost entirely in Japan and was not in shortage, so customers should remain calm. Despite Abe’s plea, people lined up at a foreign warehouse store over the weekend to stock up on toilet paper.

지난 토요일 저녁 6시. 이례적인 시간에 열린 아베 신조 총리의 기자회견에서도 ‘휴지 대란’의 대책을 묻는 질문이 나왔다. 아베 총리는 “마스크와 달리 휴지는 거의 전량 일본 국내에서 생산되므로 물량이 부족하지 않다. 냉정한 판단으로 구매해달라”고 호소했다. 하지만 이 말이 무색하게 주말 외국계 창고형 대형마트엔 화장지를 사려는 행렬이 이어졌다. “여기라면 아직 있을 것”이라는 믿음 하나로 차도 없는 사람들이 수십 미터 줄을 섰다.

Panic buying didn’t stop there. The craze moved on to goods without expiration dates, such as diapers, plastic wraps, plastic bags and pasta. Now rice is selling out, which in Japan has surplus inventory every year. Japanese people didn’t stock up for natural disasters, but this time it’s different.

사재기는 휴지로 끝나지 않았다. 기저귀·랩·비닐봉지·파스타면 등 유통기한이 없는 물품으로 옮겨가더니 이제는 쌀까지 동나고 있다. 쌀은 매년 재고가 남는 물품이다. 자연재해 때도 좀처럼 사재기를 하지 않던 사람들이 이번엔 달랐다.

An elderly woman said it was the first time she had seen a run on toilet paper since the oil shock of 1973 as she left the supermarket. The panic buying at the time was based on incorrect information, and the trend is repeating itself after 47 years.

마트에서 발길을 돌리던 할머니는 “1973년 오일쇼크 때 이후 이런 건 처음”이라고 말했다. 당시 휴지 사재기는 잘못된 정보에서 비롯된 것이었는데, 웃지 못할 해프닝이 47년 만에 또 일어나고 있다. 정부의 호소가 국민들에게 통하지 않고 있었다.

The Japanese government took the unusual action of closing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s around the country on Friday. More than 16 million students are affected. Moms’ chat rooms were in a panic. They complained that they don’t understand why schools in prefectures without confirmed patients should be closed. The government explained that the health of children was the priority, but I wonder why day cares and kindergartens are not closing. Families with working parents are in trouble. As schools are closed for nearly a month, parents would take turns and bring kids to work.

일본 정부는 지난 금요일 전국 초중고등학교 휴교령이라는 특단의 조치를 내렸다. 해당되는 학생이 전국 1604만명이다. 엄마들의 SNS 대화방은 난리가 났다. 확진자가 나오지 않은 현(県)까지도 휴교해야 하는 이유를 잘 모르겠다고. “어린이들의 건강이 최우선이기 때문”이라는 게 정부의 설명인데 “그럼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은 왜 안 하나”라는 의문이 절로 나온다. 맞벌이 가정은 한숨이다. 한 달 가까운 휴교 기간 동안 부부가 번갈아 아이를 회사로 데리고 가야 할 판이다.

All passengers on the Diamond Princess have gotten off the ship, 28 days after it arrived at Yokohama. But the nightmare continues. Six people have already been diagnosed after testing negative when they disembarked. Initially, two monitoring checkups for the passengers were planned, but after the confirmed cases, they are getting check-up calls every day. A British passenger who was treated at a Japanese hospital died. Some local governments are complaining that they could not have any information about the passengers who disembarked.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는 요코하마항 정박 28일 만에 전원 하선했다. 하지만 악몽은 계속되고 있다. 음성 판정을 받고 배에서 내린 사람들 중 벌써 6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추적검사는 2번만 하겠다고 했다가, 확진자가 나오자 “매일 전화로 상태를 확인하겠다”로 바뀌었다. 일본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영국인 승객은 끝내 사망했다. 지방에선 하선 승객 정보를 받지 못해 불만이 치솟고 있다.

The novel coronavirus, Covid-19, is testing governments’ capabilities to deal with it. With the Olympic Games approaching, the Abe government is faltering before the unexpected disaster of virus outbreak.

코로나19가 각국 정부의 대처능력을 시험대에 올렸다. 바이러스라는 예기치 못한 재난 앞에서 그것도 올림픽을 코앞에 두고 아베 정권의 스텝도 꼬이고 있다.
에피소드 관련기사
출연진 소개
리암 (카피 에디터)
뉴욕 브루클린 출신. 한국 생활 2년 차. 떡볶이와 김밥을 좋아함. 현재 코리아중앙데일리 카피 에디터로 근무 중. 미국에서도 라디오를 해 본 경험이 있어서 한국에서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 뉴스’ 진행하게 된 걸 신나하고 있음.

홀리 (카피 에디터)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자라고 영국에서 정치외교학을 전공했음. 2016년 여름 한국에 왔으며, IT 회사와 교육 관련 회사를 거쳐 현재 코리아중앙데일리 카피 에디터로 일하는 중. 여가 시간엔 여행을 하고, 반려견 '콩(Kong)'이와 노는 걸 제일 좋아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