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리스트로 가기

E.256 Trump’s germophobia

진행자
리암 카피 에디터 홀리 카피 에디터
KOREA JOONGANG DAILY

'세균 공포증' 트럼프의 코로나 대응

U.S. President Donald Trump is a clean freak. After a campaign rally, he would get in his car and use hand sanitizer. He asks visitors to his Oval Office to wash their hands in the bathroom. He often makes a meeting awkward by not offering to shake hands. In 2004, he wrote in his book, “How to Get Rich,” that he was a germaphobe. He claimed he was “waging a personal crusade to replace the mandatory and unsanitary handshake with the Japanese custom of bowing.”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청결에 대한 결벽증을 갖고 있다. 유세를 마치고 대통령 전용차 비스트에 오르면 손 세정제부터 찾는다. 백악관 오벌오피스를 찾는 손님들에게 화장실에 가서 손을 씻고 오겠느냐고 권한다. 외빈에게 먼저 악수를 청하지 않아 분위기가 어색해지는 경우가 많다. 2004년 저서『부자 되는 법』에서 “세균에 대한 병적인 공포(germophobe)가 있다”고 고백했다. “악수는 야만적이고 비위생적이어서 허리를 굽히는 일본식 인사법으로 바꾸자는 운동을 개인적으로 벌이고 있다”고 소개했다.

He has blown business opportunities by refusing to shake hands when he was a businessman. According to his doctor, Trump personally changes the disposable sheet on the bed. He doesn’t touch his children when they were sick because he fears catching illnesses. He kicks out aides who cough or sneeze. He slapped the hand of an employee who licked their finger to flip pages, calling the behavior “disgusting.”

사업가 시절 고객 악수를 거절해 사업 기회를 날려버린 경우도 부지기수다. 주치의에 따르면 트럼프는 진료실 침대 위 일회용 종이를 직접 교체한다. 자녀가 아파도 병을 옮을까봐 만지지 못한다고 한다. 기침이나 재채기하는 참모는 방 밖으로 쫓아낸다. 손가락에 침을 발라 서류를 넘기는 직원 손등을 찰싹 때리며 “구역질 나게 뭐하는 짓이냐”고 질책한 일화도 있다.

As the coronavirus is spreading, I am paying attention to Trump’s obsessive nature. His extreme fear of germs and viruses could influence the Trump administration’s response to the outbreak. While only about 35 people have been diagnosed with the disease in the United States, health authorities expect it to grow drastically. Some point out that as the virus testing is very limited in the United States, the number of diagnoses may not reflect the actual number of infections. It is widely believed that the number of patients will grow.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면서 트럼프의 강박증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세균이나 병원체를 극도로 무서워하는 성향이 트럼프 행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우려해서다. 미국 내 확진자는 35명에 그치지만, 보건당국은 조만간 확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다. 미국에선 코로나19 검사가 매우 제한적으로 이뤄지고 있어 확진 사례가 실제 감염자 수를 반영하지 못할 수 있다는 지적이 있다. 확진자 증가는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While the White House quickly created a task force and holds a meeting everyday, the readiness seems unsatisfactory. Experts are concerned that if the novel virus spreads, there are not enough facilities to isolate a large number of people in the U.S. Federal and state governments also have inconsistent policies. The Department of Health announced that the patients would be treated at a Federal Emergency Management Agency (FEMA) facility in Alabama, but the plan was canceled after the governor and representatives directly complained to Trump. It was initially announced that people returning from Wuhan, China, would be isolated for three days, and then the period was extended to 14 days.

백악관은 발 빠르게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연일 회의를 열고 있지만, 준비 태세가 미흡해 보인다는 지적이 나온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가 대유행할 경우 미국에 대규모 인원을 격리할 수 있는 시설이 부족하다고 우려한다. 연방과 주 정부 간 혼선도 노출됐다. 보건부가 확진자를 앨라배마주 연방비상관리국(FEMA) 시설에서 치료하겠다고 발표하자, 주지사와 연방 의원들이 트럼프에게 직접 항의해 계획을 취소시켰다. 중국 우한에서 데려온 귀국자를 당초 3일간 격리하겠다고 발표했다가 뒤늦게 14일로 늘리기도 했다.

Trump is an isolationist who wants to shut down the borders even without the epidemic. He displays a xenophobic tendency. He makes decisions according to political interests rather than experts’ opinions. The New York Times analyzed that Trump’s personal fear and world view were risk factors to ignore expert advice and that it could trigger an extreme response when the public is stirred and chaos unfolds as the number of patients grows. I am worried that Korea’s aggravating situation may stimulate Trump’s anxiety.

트럼프는 감염병이 아니어도 국경을 닫고 싶어하는 고립주의자다. 외국인 혐오 성향도 보인다. 전문가 의견보다는 정치적 이해에 따라 결정을 내린다. 확진자가 늘기 시작하고, 민심이 동요하고, 혼란이 펼쳐질 때 트럼프의 개인적 공포와 세계관은 전문가 조언을 무시하고 극단적인 대응을 선택할 위험요소가 된다고 뉴욕타임스는 분석했다. 눈에 띄게 상황이 나빠지고 있는 한국이 트럼프의 불안을 자극하지 않을까 걱정된다.
에피소드 관련기사
출연진 소개
리암 (카피 에디터)
뉴욕 브루클린 출신. 한국 생활 2년 차. 떡볶이와 김밥을 좋아함. 현재 코리아중앙데일리 카피 에디터로 근무 중. 미국에서도 라디오를 해 본 경험이 있어서 한국에서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 뉴스’ 진행하게 된 걸 신나하고 있음.

홀리 (카피 에디터)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자라고 영국에서 정치외교학을 전공했음. 2016년 여름 한국에 왔으며, IT 회사와 교육 관련 회사를 거쳐 현재 코리아중앙데일리 카피 에디터로 일하는 중. 여가 시간엔 여행을 하고, 반려견 '콩(Kong)'이와 노는 걸 제일 좋아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