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리스트로 가기

E.230 Blind loyalty to a person

진행자
리암 카피 에디터 홀리 카피 에디터
KOREA JOONGANG DAILY

사람에 대한 충성

“It is an honor for my family, and I am sincerely thankful for the great favor from the president to entrust me with this glorious task. I pledge to give my life to the president and be loyal.”
The press room at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was stirred in May 2001.
The inauguration speech of Justice Minister Ahn Dong-su, which arrived via fax, contained surprising phrases.
It turned out that a staff member in Ahn’s office sent a letter to President Kim Dae-jung by mistake.
Ahn resigned 43 hours after appointment, becoming the shortest-serving minister.
The outdated pledge that is reminiscent of a monarchy is quoted over and over as a classic.

“가문의 영광인 중책을 맡겨주신 대통령님의 태산 같은 성은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대통령님께 목숨을 바칠 각오로 충성을 다하겠습니다.”
2001년 5월 서울지검(현 서울중앙지검) 기자실이 뒤집어졌다.
팩스로 도착한 안동수 법무부 장관 ‘취임사’에 엄청난 문구들이 들어있었기 때문이다.
안 장관 사무실 직원이 김대중 대통령 측에 보내야 할 문서를 잘못 보낸 것이다.
안 장관은 지명 43시간 만에 사퇴하면서 역대 최단명 장관으로 기록됐고, 왕조 시대를 방불케 하는 시대착오적 충성 서약서는
그 분야의 고전으로 자리 잡으면서 두고두고 재인용되고 있다.

The so-called “Yeongpo Line” in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was quite peculiar as well.
The public ethics support office under the Prime Minister’s Office — which created controversy by illegally surveilling civilians — described itself as a “royal guard absolutely loyal to the VIP” and a “secret organization devoted to the VIP”
in the operation command chart.
I almost suspected it was created north of the demarcation line.

이명박 정권 시절의 영포라인도 가관이었다.
이들은 민간인 불법사찰로 논란이 됐던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업무추진 지휘체계’ 문건에 자신들을 ‘VIP께 절대
충성하는 친위조직’ ‘VIP에게 일심(一心)으로 충성할 비선’으로 묘사했다.
휴전선 이북에서 만들어진 문서가 아닌지 의심될 정도였다.

The highlight was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The cronies who were loyal to President Park were called the “true Park group,” not simply a “pro-Park group.”
The followers of Park did not mind being ridiculed and were eager to be included in the “true Park” circle.

절정은 박근혜 정권 때다.
‘친박’을 넘어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진짜 충성파를 일컫는 ‘진박’이란 말이 유행했고, ‘진박 감별사’라는 용어까지 등장했다.
박 전 대통령 추종 세력은 온갖 비아냥도 아랑곳없이 자신을 진박의 범주에 밀어 넣지 못해 안달이었다.

In the democratic era, the reason why some people are loyal to a certain individual with power — instead of the state —
is simple.
They think it is more advantageous for them to gain power and fulfill their ideals.
But it always ends in failure.
As a result, the power holders whom they were loyal to also fall.

엄연한 민주주의 시대에 국가나 국민이 아닌 특정한 사람, 즉 권력자 개인에 대한 충성이 사라지지 않는 이유는 간단하다.
그편이 빠른 권력 획득과 이상 실현에 유리하다는 생각 때문이다.
하지만 충성파들은 하나같이 말로가 좋지 않았을 뿐 아니라 결과적으로 충성의 대상들까지 집어삼켰다.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that has been drawing a line from the past administrations is faced with similar criticisms — and this time, it is coming from inside.
Seoul Central District Court judge Kim Dong-jin, who is a liberal, said on Jan. 11 that the blind loyalty to one individual goes against democratic spirits.
He criticized that Justice Minister Choo Mi-ae’s appointment decision to reshuffle some of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oul’s close aides was against the constitutional spirit.

과거 정권들과 그토록 선을 그어왔던 문재인 정부도 급기야 비슷한 비판에 직면했다.
그것도 ‘제 편’으로부터다.
진보 성향의 김동진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는 11일 “한 개인에게 충성을 다하는 맹신적 사고방식은 민주주의 정신에
어긋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윤석열 검찰총장의 수족을 잘라낸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 고위 간부 인사에 대해 “헌법 정신에 정면으로 배치되는 행위”라고 비판하면서다.

Why is the administration — which was established to replace an administration that collapsed after giving excessive loyalty to a person — pushing the prosecutor general who is not faithful to a person into a corner?
Is there a desperate reason for this action?
Time will tell.

사람에게 과도한 충성을 바쳤다가 몰락한 정권 덕택에 등장한 정권이, ‘사람에게 충성을 다하는 맹신적 사고’라 비판받는 수모를 감내하면서까지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는 검찰총장을 몰아붙이는 이유는 무엇일까.
체면 차리기도 어려울 만큼 절박한 사정이 있을까.
결국 시간이 말해줄 것이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피소드 관련기사
출연진 소개
리암 (카피 에디터)
뉴욕 브루클린 출신. 한국 생활 2년 차. 떡볶이와 김밥을 좋아함. 현재 코리아중앙데일리 카피 에디터로 근무 중. 미국에서도 라디오를 해 본 경험이 있어서 한국에서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 뉴스’ 진행하게 된 걸 신나하고 있음.

홀리 (카피 에디터)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자라고 영국에서 정치외교학을 전공했음. 2016년 여름 한국에 왔으며, IT 회사와 교육 관련 회사를 거쳐 현재 코리아중앙데일리 카피 에디터로 일하는 중. 여가 시간엔 여행을 하고, 반려견 '콩(Kong)'이와 노는 걸 제일 좋아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