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리스트로 가기

E.225 Kim Jong-un’s birthday confession

진행자
리암 카피 에디터 홀리 카피 에디터
KOREA JOONGANG DAILY

김정은의 36세 생일 독백

I don’t feel very happy today.
What’s so special about a birthday?
I am not so comfortable drinking my favorite Bordeaux wine because of the sanctions by the imperialists.
Next month will mark one year since my humiliating return from Hanoi, Vietnam, empty-handed after a 65-hour-long train ride.
It was a gamble for me to meet with U.S. President Donald Trump three times.
As Trump said, North Korea could become a powerful and prosperous country under my leadership.
Why can’t I become the hero of the Miracle of the Daedong River?
If Park Chung Hee could do it in the South, I can do it better.
That’s why I picked a construction site for the first official outing of the year, so that I can show off my love for economy.

내래 오늘 기분이 영 별로다.
생일이면 뭐하나.
제국주의자 놈들 제재 책동 때문에 좋아하는 보르도 와인을 마셔도 마음이 영 편치가 않다.
하노이까지 65시간을 덜컹대는 기차를 타고 갔는데도 빈손으로 돌아온 굴욕을 맛본지도 다음 달이면 1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세 번 만난 건 내게도 도박이었지.
트럼프도 말했지만 조선은 내 영도 하에 강성대국이 될 수 있다.
내가 대동강의 기적의 주인공이 못 될 이유가 뭔가.
박정희가 했으면 나도 할 수 있다. 아니, 더 잘 할 수 있다.
전세계가 주시하는 내 첫 새해 공식활동을 건설현장으로 정하고 7일 공개한 것도 경제에 대한 애정을 과시하기 위해서다.

The problem is the sanctions.
I can do something when the sanctions are lifted.
The United States and South Korea are just saying things.
As the people have high expectations, it is my burden.
With impeachment and the election in the United States, I shouldn’t be hopeful.
So my conclusion for 2020 is this.
Give up useless hopes.
The only thing I can trust is nuclear weapons.
Take the bull by the horns.
Only then, the United States and Korea will pay more attention to us.

문제는 그놈의 제재다.
제재가 풀려야 뭐든 할 거 아닌가.
하지만 미국도 그렇고 남조선도 다 말, 말, 말뿐이었다.
주민들 기대만 커졌고, 그걸 감당하는 건 내 짐으로 남았다.
미국을 봐도 탄핵에, 선거에, 희망은 금물이다.
그래서 2020년을 맞으며 내가 내린 결론은 이거다.
쓸데 없는 기대는 치워버리라.
믿을 건 역시 핵 보검(寶劍)뿐이다.
정면돌파 기치를 올리자.
그래야 미국도 조선을 더 신경쓸 것 아닌가.

Other countries would wonder why I did not issue a New Year’s address and instead held a four-day Workers’ Party full-session meeting.
As this year marks the 75th anniversary of the founding of the party, I need to give power to the party for my authority.
My sister Yo-jong has just been appointed the first deputy director of the party.
I included everything I wanted to say in the statement of the full-session meeting.
In the long statement, a “frontal breakthrough” was mentioned 23 times.
I mean it when I said, “Let’s move onto a real, shocking action.”
I still don’t know what the shocking action means.
But you would see that the door to talks remains open if you read between the lines.
I need to have a showdown with the United States quickly.

밖에선 내가 왜 별도로 신년사를 안 하고 노동당 전원회의만 나흘 했는지 궁금하겠지.
올해는 당 창건 75돌.
내 권위를 위해서라도 당에 힘을 실어줄 필요가 있다.
내 핏줄인 여정이도 당 1부부장으로 전진배치시켰다.
전원회의 결정서에 하고픈 말은 다 담았다.
1만8714자 중 ‘정면돌파’만 23번 나온다.
‘충격적인 실제 행동에로 넘어갈 것’이라는 거, 빈말 아니다.
어떤 실제 행동일지는 아직 나도 모른다.
상황 봐서 결정할 거니까.
그래도, 결정서 행간 읽으면 알겠지만 대화의 문은 슬쩍 열어뒀다.
미국과 승부를 날래 봐야한다.

But after the statement, the chief commander of Iran has been assassinated in a precision drone strike.
Trump reportedly made an operation order while eating ice cream.
I wouldn’t deny that I felt frightened to see the scene of the blaze.
When I threatened to send a Christmas present, Trump said he hoped it would be a beautiful vase.
Only Trump can make such a comment.
But a vase? Why was the Iranian general killed?
It happened after our agreement to give up nukes in 2017.

그런데 이 결정서를 낸 뒤, 이란 최고사령관이라는 자가 일격에 잿더미로 사라졌다.
트럼프가 얼음보숭이를 먹으며 직접 작전 지시를 했다지.
화염에 휩싸인 현장을 보며 일순 간담이 서늘했던 건 부인 않겠다.
지난해 크리스마스 선물을 주겠다고 엄포를 놨더니 ‘아름다운 꽃병이길 바란다’고 했던가.
역시 트럼프답다.
하지만, 꽃병같은 소리 하고 있네.
이란 총사령관이 왜 죽었나.
2017년 핵 포기 합의를 한 뒤 그 꼴을 당한 거다.
내가 믿을 건 역시 핵뿐이다.

Time is on my side.
Trump will be in office for five more years if he is reelected.
I am still in my 30s.
For that period of time, I cannot give up nuclear weapons.

시간은 내 편이다.
트럼프는 재선해도 5년.
나는 아직 30대.
죽음으로서만 이 왕좌의 게임에서 내려올 작정이다.
그 긴 시간을 위해서라도 핵은 못 놓는다.
이제, 아껴둔 와인 한 병 따야겠다.
핵을 위하여, 쭉 내라!”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피소드 관련기사
출연진 소개
리암 (카피 에디터)
뉴욕 브루클린 출신. 한국 생활 2년 차. 떡볶이와 김밥을 좋아함. 현재 코리아중앙데일리 카피 에디터로 근무 중. 미국에서도 라디오를 해 본 경험이 있어서 한국에서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 뉴스’ 진행하게 된 걸 신나하고 있음.

홀리 (카피 에디터)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자라고 영국에서 정치외교학을 전공했음. 2016년 여름 한국에 왔으며, IT 회사와 교육 관련 회사를 거쳐 현재 코리아중앙데일리 카피 에디터로 일하는 중. 여가 시간엔 여행을 하고, 반려견 '콩(Kong)'이와 노는 걸 제일 좋아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