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리스트로 가기

E.157 Out of touch

진행자
리암 카피 에디터 홀리 카피 에디터
KOREA JOONGANG DAILY

삭발과 구레나룻

Abraham Lincoln, when he was a Republican presidential candidate in the United States in 1860, had a bit of a complex about his large jaw. Because it projected a stubborn image, it was a weakness for a politician. As he was struggling in the campaign, 11-year-old Brace Bedell sent him a letter urging him to grow a beard. “You would look a great deal better for your face is so thin,” she wrote. “All the ladies like whiskers and they would tease their husband to vote for you and then you would be president.” Her advice contributed significantly to Lincoln’s election to be the 16th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1860년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였던 에이브러햄 링컨에게 주걱턱은 콤플렉스였다. 사납고 고집스러운 인상을 심어주는 탓에 정치인으로서 치명적 약점에 해당했다. 힘겨운 선거전을 치르고 있는 그에게 어느 날 그레이스 베델이라는 11세 소녀의 편지가 날아왔다. “당신은 얼굴이 갸름하기 때문에 구레나룻을 기르면 훨씬 더 좋게 보인다”라며 “구레나룻을 좋아하는 여성들이 남편까지 (당신에게 투표하게끔) 닦달하면 당선될 것”이라고 했다. 소녀의 당돌한 권유는 링컨을 미국 16대 대통령에 오르는 데 적지 않게 기여했다.

You would be called old-fashioned if you say there’s more than meets the eye, but the essence is the content. What good are messages when people don’t listen? In the age of media politics and image consumption, the appearance of politicians is important. Princeton University’s Alexander Todorov compared inferences of competence from faces and election outcome forecasts in 2005, and using his method, the 95 elections conducted between 2000 and 2004 had a 73 percent match rate, with more than 50 percent of matches showing a correlation between appearance and outcome. The myth that good-looking candidates have an advantage in elections is scientifically proven.

“보이는 게 다가 아니다. 본질은 콘텐츠”라고 떠들어봤자 ‘꼰대’로 몰릴지 모른다. 어떤 소리를 해도 들으려 하지 않는데 무슨 메시지 타령인가. 미디어 정치, 이미지 소비시대에 정치인의 외모 경쟁력은 그야말로 ‘갑’이다. 이는 미국 프린스턴대 알렉스 토도로프 교수의 연구에서도 나타난다. 그가 2005년 발표한 ‘외모에 의한 능력 평가와 선거 결과 예측’에 따르면 2000∼2004년 치러진 95건의 선거에서 외모 평가와 결과 예측이 일치한 적중률은 73%였다. (적중률 50%가 외모와 선거 관련성 없음) “인물이 좋으면 선거에 유리하다”는 속설이 과학적으로 입증된 셈이다.

The opposition Liberty Korea Party’s Chairman Hwang Kyo-ahn shaved his head. At first, party insiders said that shaving his head was a last resort, and if the opposition leader shaved his head, there would be no exit strategy. While his intention to fight resolvedly was not conveyed, parody photos of him with ludicrous haircuts proved popular with people in their 20s and 30s. The political language of shaving one’s head or going on hunger strikes went out of fashion at least three decades ago, and the public now interprets it with a sense of humor, not serious regard. Politicians need to really think about whether this is the best strategy.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삭발이 화제다. 당초 “삭발은 최후 수단이다. 야당 대표가 그러면 출구 전략이 없다”며 주변에선 말리는 분위기였다고 한다. “결연하게 싸우겠다”는 의도가 퇴색했을지 몰라도 투블럭ㆍ터미네이터 등 패러디 사진이 2030 사이에서 폭발적 반응을 끌며 “대선 때도 안경 벗어야” “장외집회 100번보다 낫다”는 평가가 나온다. 삭발ㆍ단식 등 정치권의 언어는 30년 전에 머물러있지만 이를 발랄하게 재해석하는 건 외려 대중이다. 3류 정치가 새삼 곱씹을 지점이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피소드 관련기사
출연진 소개
리암 (카피 에디터)
뉴욕 브루클린 출신. 한국 생활 2년 차. 떡볶이와 김밥을 좋아함. 현재 코리아중앙데일리 카피 에디터로 근무 중. 미국에서도 라디오를 해 본 경험이 있어서 한국에서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 뉴스’ 진행하게 된 걸 신나하고 있음.

홀리 (카피 에디터)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자라고 영국에서 정치외교학을 전공했음. 2016년 여름 한국에 왔으며, IT 회사와 교육 관련 회사를 거쳐 현재 코리아중앙데일리 카피 에디터로 일하는 중. 여가 시간엔 여행을 하고, 반려견 '콩(Kong)'이와 노는 걸 제일 좋아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