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리스트로 가기

E.20 유사시 동맹 전력 약화시킬 한미 연합훈련 중단 재고하라

진행자
리암 카피 에디터 홀리 카피 에디터
KOREA JOONGANG DAILY

유사시 동맹 전력 약화시킬 한미 연합훈련 중단 재고하라

In an alarming development, both South Korean and U.S. defense chiefs have decided to conclude their annual Key Resolve and Foal-Eagle military exercises. South Korean Defense Minister Jeong Kyeong-doo and U.S. Acting Secretary of Defense Patrick Shanahan reached the decision during a phone conversation over the weekend after the Feb. 28 U.S.-North Korea summit in Hanoi, Vietnam. The two countries decided to shorten the period of the Key Resolve drill to one week from two weeks. The Foal Eagle exercise also will be downscaled to the battalion level. The Key Resolve Exercise is a reinforcements drill in preparation of a crisis on the Korean Peninsula, while the Foal Eagle Exercise is a large-scale field maneuver training exercise. Last year, the two sides skipped the Ulchi Freedom Guardian exercise in an effort to help accelerate denuclearization talks.

한ㆍ미 국방 당국이 양국의 연례적 연합훈련인 키리졸브(KR)ㆍ독수리훈련(FE)을 그만하기로 해 연합방위체제가 약화될 중차대한 위기에 놓였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그제 패트릭 새너헌 미 국방부 장관과의 전화통화에서 이를 결정했다고 한다. 한ㆍ미는 KR연습을 ‘동맹’으로 명칭을 바꾸고, 훈련기간을 2주에서 1주일로 축소키로 했다. FE는 대대급 이하 소규모로 실시한다. KR은 한반도 유사시 미군을 증원하는 훈련이고, FE는 실전적인 대규모 기동훈련이다. 지난해 을지프리덤가디언(UFG)훈련을 생략한 것을 고려하면 연합훈련을 전반적으로 축소하거나 일부 폐지한 셈이다.


The joint military exercises are pillars of the alliance along with the ROK-U.S. Combined Forces Command (CFC) and the U.S. Forces Korea (USFK). But if such pivotal drills are cut back, it will surely lead to a reduction of the USFK, which will certainly weaken the combat capability of the CFC. That’s like taking a test without studying.

연합훈련은 한ㆍ미연합사령부 및 주한미군과 함께 한미동맹의 3대 지주다. 당연히도 연합훈련을 줄이면 그 영향은 주한미군 감축과 연합사의 전투력 저하로 이어진다. 훈련하지 않는 부대는 전투력이 떨어지고, 그 존재 가치도 유명무실해진다. 수험생이 모의고사를 치르지 않는 것과 다를 바가 없다. 문제는 이런 중요한 사안을 한ㆍ미 국방장관회담 등 공식적 절차도 거치지 않고, 전화로 덜렁 합의했다는 점이다. 지난주 베트남 하노이에서 북한 비핵화를 위한 2차 북ㆍ미 정상회담이 북한의 오판과 진정성 부재로 결렬된 마당에 우리 스스로 안보시스템부터 약화한 꼴이 됐다.


President Moon Jae-in reiterated that th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has nothing to do with the USFK. He should refer to the U.S. House of Representatives’ passage of a bill prohibiting U.S. President Donald Trump’s administration from reducing the size of the USFK to lower than 22,000. To the USFK, joint drills are indispensable to maintain an alliance.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비핵화와 주한미군은 무관하다고 여러 차례 언급했다. 하지만 실제로는 비핵화가 주한미군에 영향을 주고 있지 않은가. 오죽하면 미 하원이 주한미군을 2만2000명 이하로 줄이지 말라는 법안까지 통과시켰는가. 연합훈련에 돈이 많이 들어간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인식에도 문제가 있다. 전 세계를 상대로 하는 미군에겐 동맹국과의 연합훈련이 필수다. 현재 미군이 다양한 연합훈련을 함께 할 수 있는 상대는 한국군이 거의 유일하다. 그래서 훈련 비용은 한ㆍ미가 각자 부담하는 게 오래된 관례였다.


The security situation can hardly be foreseen. In a stopover at a U.S. air base in Alaska after the Hanoi summit, President Trump stressed that the United States will fight if it has to. In a press conference shortly after the summit failed, North Korean Vice Foreign Minister Choe Son-hui threatened to “take a new path” unless the United States takes corresponding measures, such as lifting sanctions, which heralds a crisis on the Korean Peninsula at any time depending on the results of denuclearization talks. South Korea must prepare a worst-case scenario. We wonder why our defense minister hurriedly agreed to stop the joint drills over the phone.

앞으로의 안보 여건은 예측할 수가 없다. 트럼프 미 대통령은 귀국 길에 알래스카의 미 공군기지를 들러 북한에 가장 부담스러운 F-22 스텔스 전투기 앞에서 “만약 우리 자신을 방어해야 한다면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도 회담 결렬 뒤 기자회견에서 “(미국의 대북제재 해제 등) 상응조치가 없으면 새로운 길을 간다”며 으름장을 놓았다. 비핵화 협상에 따라선 위기국면이 재연될 가능성도 있다는 얘기다. 따라서 안보만은 최악의 상황에 대비해야 한다. 그런데도 정부는 무엇이 그리 급해 전화 한 통으로 방위력을 약화시키는 연합훈련 축소ㆍ중단부터 결정했는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


The Hanoi summit once again confirmed the conundrum of addressing North Korean nuclear threats. If the denuclearization talks go smoothly, it can lead to peace and the reunification of the peninsula. If not, it can lead to a disaster. The Moon administration must augment joint defense systems with Uncle Sam: it must reconsider its hasty decision.

북ㆍ미 하노이 정상회담의 결렬은 북한 비핵화가 까다롭고 많은 시간이 걸린다는 점을 다시 한번 확인해 줬다. 잘 되면 한반도 평화와 통일로 나아가겠지만, 그 반대일 수도 있다. 정부는 비핵화에 대한 지나친 기대와 희망에 앞서 우리 안보시스템의 중요한 축인 한ㆍ미 연합방위체제를 무엇보다 튼튼히 유지할 필요가 있다. 즉흥적으로 이뤄진 연합훈련 축소는 재검토되어야 바람직하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피소드 관련기사
출연진 소개
리암 (카피 에디터)
뉴욕 브루클린 출신. 한국 생활 2년 차. 떡볶이와 김밥을 좋아함. 현재 코리아중앙데일리 카피 에디터로 근무 중. 미국에서도 라디오를 해 본 경험이 있어서 한국에서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 뉴스’ 진행하게 된 걸 신나하고 있음.

홀리 (카피 에디터)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자라고 영국에서 정치외교학을 전공했음. 2016년 여름 한국에 왔으며, IT 회사와 교육 관련 회사를 거쳐 현재 코리아중앙데일리 카피 에디터로 일하는 중. 여가 시간엔 여행을 하고, 반려견 '콩(Kong)'이와 노는 걸 제일 좋아함.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