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일보

김성태 “文대통령, 탈원전 철회하면 국정 운영 뒷받침하겠다”

[중앙일보] 입력 2018.11.27 11:17   수정 2018.11.27 11:19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왼쪽)이 27일 ’문재인 대통령이 하루빨리 탈원전 정책을 철회해야 한다“고 밝혔다. 오른쪽 사진은 지난해 영구 정지된 한국 첫 원자력발전소 ‘고리 1호기’ 모습. [중앙포토, 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왼쪽)이 27일 ’문재인 대통령이 하루빨리 탈원전 정책을 철회해야 한다“고 밝혔다. 오른쪽 사진은 지난해 영구 정지된 한국 첫 원자력발전소 ‘고리 1호기’ 모습. [중앙포토, 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탈원전 정책을 철회하면 제1야당은 조건 없이 문 대통령이 하고자 하는 국정 운영을 뒷받침해 드리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신속하게 국민 앞에 탈원전 정책의 철회를 선언해 주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만은 탈원전 정책을 도입한 지 2년 만에 국민 투표로 탈원전 정책을 폐기했다”며 “문 대통령도 하루빨리 탈원전 정책을 철회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8주 연속 하락세를 기록한 여론조사 결과를 언급하며 “장밋빛 포퓰리즘으로 국민을 환상에 취하게 하던 문재인 정권의 밑천이 이렇게 빨리 드러났다”며 “이상에 치우쳐 실험적 정책을 남발한 문재인 정권의 정책적 한계가 여기까지라는 점이 안타깝다”고 했다. 그러면서 “눈속임하는 이벤트 정치를 걷어내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어 김 원내대표는 이재명 경기지사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서도 “집안싸움 적당히 하라”고 했다. 그는 “탈당을 하든, 출당을 시키든, 서로 고소ㆍ고발을 하든 집안싸움은 적당히 하고, 그 정성으로 경기도정과 국정 운영, 예산안 처리에 만전을 기해달라”며 “애써 잠재운 (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까지 다시 끄집어내는 민주당의 기득권 싸움에 국민은 이미 등을 돌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전날 청와대 직원들의 기강을 다잡기 위해 이메일을 보낸 것과 관련해 “청와대 직원들을 지금 다 잡는다고 국가의 기강이 바로 서지 않는다”면서 “어떤 판단과 결심을 해야하는지 본인 문제를 되짚어보라”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