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웃자고 한말 아니다" 박근혜, 송곳질문에 진땀

  박근혜 새누리당 대통령 후보는 26일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대선후보 TV 토론회에 참석해 패널들의 날카로운 질문에 진땀을 흘렸다고 뉴시스가 27일 전했다.

박 후보 단독으로 출연한 이날의 TV토론회는 전반적으로 밋밋하게 진행될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토론회가 시작되자 마자 정진홍 중앙일보 논설위원의 날카로운 질문으로 분위기는 반전됐다. 여기에 박 후보도 정 논설위원의 질문에 적절하게 응수하면서 토론회는 예상과는 다르게 흥미진진하게 진행됐다.

정 논설위원은 토론이 시작되자 마자 "박 후보는 이력서를 소개하면서 불량식품을 없애겠다고 말했지만 국민들이 화가 나는 것은 불량 정치다"라면서 "정치가 불량정치인 것이 맞는가"라면서 박 후보의 답변을 요구했다.

정 논설의원의 돌발 질문에 박 후보도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박 후보는 어색한 분위기를 웃음으로 적절하게 넘기며 "정치가 불신을 많이 받고 있다"고 비교적 차분하게 답변했다. 이어 박 후보는 자신이 그동안 정치쇄신안으로 발표해왔던 방안 등을 정 논설위원에게 설명하며 대통령에 집권할 경우 탕평인사 등을 통해 정치쇄신을 이루겠다고 답변키도 했다.

하지만 정 논설위원의 돌발 질문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그는 "박 후보의 답변에 탕평인사를 하겠다고 했는데 박 후보 캠프에 모여드는 사람이 새롭다는 느낌을 못받고 있다. 어떤 탕평을 말하는가. 옛날 분들을 모셔오는 것이 탕평인가 아니면 지역을 안배하는 것이 탕평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그는 특히 "(박 후보 캠프의 모습은) 새로운 인재상과 새로운 사람과는 맞지 않는 것 같다"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이 같은 질문에 박 후보는 "선거를 돕기 위해 오시는 분들은 감사한 분들"이라며 "선거 도우러 자진해서 오시는 분들은 고마운 분들이고 열린 마음으로 힘을 합치는 것이 그게 선거"라고 답변했다.

정 논설위원은 박 후보의 답변을 이어받아 "선거를 도운 사람에게 다 자리를 줄 것인가. 이번 선거를 도와준 사람에게 일정기간 자리를 안주겠다고 선언하면 안 되는가"라고 몰아붙였다.

박 후보가 당황한 기색을 보이며 "백의종군을 하는 사람들도 많고 아무것도 바라지 않고 도와주는 분도 많다"며 답변을 피해가는 모습을 보이자 정 위원은 "웃자고 하는 얘기가 아니다. 진정성 가진 새로운 진작이 있어야 하는것 아닌가. 그것이 인적쇄신이 있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따져묻기도 했다.

이 같은 질문에 박 후보도 결국에는 "그렇게 하려고 한다"고 답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