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J Golf 소식

한·일 양국 여자골프의 자존심을 건 한판대결이 펼쳐진다. 12월 1일과 2일 이틀 동안 진행되는 ‘KB금융컵 제11회 한·일 여자프로골프 국가대항전’이 그 현장이다. 1999년 대회 창설 이후 현재까지 전적은 5승 2무3패로 한국이 앞서있는 상황. 이번 경기는 부산 베이사이드 G.C(72파, 6345야드)에서 총상금 6150만엔(약 8억원)을 걸고 진행된다. 우승팀에게는 3900만엔, 패배팀에게는 1950만엔이 상금으로 주어진다.

한국과 일본에서 각각 13명의 멤버가 선발돼 맞대결을 펼친다. 한국에선 박인비(24), 최나연(25·SK텔레콤), 신지애(24·미래에셋), 유소연(22·한화) 등이 출전하고, 일본 선수로는 모리타 리카코, 핫토리 마유, 류 리츠코, 사이키 미키 등이 필드에 나선다. 특히 박인비는 올 시즌 LPGA투어 ‘에비앙 마스터스’ ‘사임 다비 LPGA 말레이시아’에서 우승을 거두고 ‘메뉴라이프 파이낸셜 LPGA 클래식’ ‘세이프웨이 클래식’ 등에서 6번의 준우승을 차지해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J골프는 12월 1일과 2일 낮 12시부터 대회를 생중계한다. 파이즈와 함께 우승팀 맞추기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이벤트는 12월 1일까지 J골프 홈페이지(www.jgolfi.com)를 통해 참여 가능하고 정답자 중 추점을 통해 파이즈 아이언 세트(1명), 파이즈 드라이버(5명)와 캐디백(2명), 골프공 세트(50명) 등을 증정한다.

<한다혜 기자 blush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