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천안우체국, 대선 우편물 특별 소통 체제로

천안우체국(국장 김종묵)은 제18대 대통령 선거 우편물의 완벽한 소통을 위해 21일부터 다음 달 19일까지 특별소통기간으로 정하고 비상 소통체제에 들어간다. 우체국에 따르면 이번 대통령 선거는 부재자신고 우편물, 책자형 선거공보 우편물, 투표 안내문 등 우편물이 약 54만4000통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천안우체국은 특별소통기간 중 ‘선거우편물 특별소통대책반’을 설치하고 매일 소통상황을 점검할 방침이다. 또 우편물 소통에 필요한 차량과 장비를 확보하고 소통 상황에 따라 인력을 탄력적으로 투입하는 등 우편물 소통에 적극 대처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선거관리위원회 등 관계기관과도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 안전하고 정확하게 우편물을 소통시킬 예정이다.

  한편 천안우체국은 부재자신고기간(11월21~25일) 중 부재자 신고서를 다량으로 발송할 경우 배달 소요기간을 고려해 정상근무일인 23일까지 접수해줄 것과 우편함에 배달된 선거우편물에 대해 신속하게 찾아가 줄 것을 당부했다. 또 수취인이 살고 있지 않거나 잘못 배달된 경우에는 담당집배원에게 반환하거나 수취불가능 사유를 봉투 표면에 표시해 우편물 반송함 또는 우체통에 투여해야 한다.

최진섭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