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안시 이자수입 지난해 대비 116% 증가한 26억원

천안시가 효율적인 자금관리와 선택적인 유휴 자금 예치로 큰 폭의 이자수입 성과를 올렸다. 시에 따르면 이자수입은 올해 들어 11월 현재 26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2009년 8억원, 2010년 3억원에 불과하던 실적이 2011년 들어 12억원으로 증가한데 이어 올해는 전년대비 무려 116% 상승한 14억원이 증가하는 등 이자수입이 큰 폭의 증가세를 보이고 있어 효율적인 자금관리 집행을 통해 세수확충에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효율적인 자금 관리 덕

이자수입이 크게 늘어난 것은 수신금리와 여신금리 기준이 되고 있는 한국은행 고시 CD(양도성예금증서)금리가 계속 하락하고 있는 가운데 이뤄낸 성과에서 더욱 의미가 깊다. 한국은행 CD금리는 지난 1월 3.74%, 3월 3.65%, 9월 3.20%로 하락했으며 신규 취급금액 기준 1년 만기 정기예금 금리도 하락(1월 3.77%에서 9월 3.16%)하고 있는 금융시장 여건을 감안한다면 시가 이룬 이자수입 증대는 놀라운 성과로 분석된다.



이처럼 이자수입이 늘어난 원인은 자금업무 부서의 사업별 집행시기를 고려한 정기예금 적기 예치와 더불어 부가가치세 환급을 통한 지방세입 세원발굴, 전 직원의 징수 요원화를 통한 1인 5체납자 징수활동 전개 등이 초과 세입액 발생에 기인한 것으로 평가된다. 천안시 세정과 한진석 주무관은 “이자수입 증대는 천안시가 지방세입에 있어서 재정 건전성과 자금유동성이 충분이 확보돼 가고 있다고 판단해도 됨을 의미한다”며 “이자수입 증대를 위한 전기를 마련한 만큼 내년에도 적극적으로 다양한 상품을 개발, 예치하는 등 철저한 징수체계 확립과 함께 효율적인 자금관리로 지방세수 확충에 기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 주무관은 이어 “지방재정건전화를 위해 자금부서에서도 이자수입 증대에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자금에 여유가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각 부서에서도 예산지출 시 불요불급한 예산 외에는 지출을 줄이고 사업시기와 예산 집행시기를 정확히 판단해 지방세입 증대에 관심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강태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