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남지사 홍준표·권영길 2강 구도

경남지사 보궐선거에 나선 민주통합당 공민배(58) 후보가 26일 후보 사퇴와 함께 무소속 권영길(71)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이에 따라 다음 달 19일 대통령 선거와 동시에 치러지는 경남도지사 보궐선거는 새누리당 홍준표(58) 후보와 권영길 후보 간의 양강 구도에 통합진보당 이병하(51·전 도당위원장) 후보가 가세한 3파전으로 치러지게 됐다. 권영길 후보와 공민배 후보는 단일화 협상에서 진통을 겪어 왔으나 이날 두 후보가 담판을 한 뒤 공 후보가 권 후보 지지를 선언하며 출마를 포기했다.



이에 따라 야권으로 분류되는 통합진보당 이 후보와 무소속 권 후보 간 막판 단일화가 변수로 남게 됐다. 두 후보 측은 단일화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단일화를 하지 않고는 새누리당 홍 후보를 이길 수 없다는 판단에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