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지리산, 내년 3월부터 아무 때나 못 오른다

내년 3월부터 지리산은 탐방코스별로 입산 허용시간이 달라진다. 통제시간을 어기고 산에 오르다 적발되면 3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일출·일몰 시간 등 탐방로별 여건을 고려해 입산 허용시간을 정하는 ‘입산 시간 지정제’를 지리산에 도입하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국내에서 이 같은 제도 도입은 처음이다.

 입산 시작 시간은 모든 탐방로에서 여름철(3∼11월) 오전 4시, 겨울철(12∼2월) 오전 5시로 동일하다. 하지만 입산통제 시작 시간은 정오부터 오후 5시까지로 차이가 있다. 탐방로별 입산 가능시간은 공단 홈페이지(knps.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현재까지는 국립공원의 입산 가능시간이 ‘일출 2시간 전부터 일몰 전’으로만 돼 있어 계절별로 다른 일출·일몰시간이 제대로 반영되지 않았다. 지리산국립공원사무소 서보윤 주임은 “내년 2월까지 홍보기간을 거쳐 3월부터 단속에 들어간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