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자격상실 박상설 배구연맹 사무총장 사퇴

박상설
박상설(59) 한국배구연맹(KOVO) 사무총장이 26일 자진 사퇴했다.

 KOVO는 박 총장이 지난 23일 공식 취임한 구자준(LIG손해보험 회장) 신임 총재에게 자신의 거취와 관련해 부담을 주는 게 도리가 아니라고 판단해 사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KOVO는 조만간 이사회를 열어 박 총장의 사퇴를 수용할 예정이다.

 지난해 10월 사퇴한 이동호 전 총재를 대신해 1년 이상 연맹을 이끈 박 총재의 사퇴는 이미 예견됐던 일이다. 그는 연맹 기금을 이사회 보고도 없이 전용해 물의를 빚은 바 있다.

최근에는 대우자동차판매 대표이사로 재직 당시 근로기준법을 위반한 혐의로 법원에서 유죄판결을 받았다. 정관상 임원결격 사유에 해당해 박 총장은 더 이상 총장직을 수행할 수 없는 처지에 몰렸다.

 그럼에도 박 총장은 입장 표명을 유보한 채 버텼다. 그러자 배구계 인사들과 구단들이 박 총장에게 사퇴를 권유했다. 결국 박 총장은 전방위 압박을 이기지 못하고 26일 구 총재에게 사의를 표했다.

 박 총장은 자진 사퇴하면서 형식상으론 책임지는 모습을 보인 듯하다. 하지만 그의 사퇴가 ‘아름다운 퇴장’으로 이어지긴 힘들 것 같다. 삼성화재·LIG손보·IBK기업은행·흥국생명 등 남녀 4개 구단 단장으로 이뤄진 연맹 재정위원회는 조만간 회계전문가를 구성해 연맹의 장부를 집중적으로 파헤칠 계획이다. 한 관계자는 “박 총장 재임 시절 기금 전용에 대한 의혹이 완전히 가시지 않은 만큼 장부에 기재된 수치를 면밀하게 살필 예정”이라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