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러피언 투어 막판 대회 넷 묶어 상금 330억 건다

25일 DP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매킬로이(오른쪽)가 여자친구인 테니스 선수 보즈니아키와 우승컵 앞에서 포즈를 취했다. [두바이 AP=연합뉴스]
유러피언 투어에도 내년부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오프 시리즈인 페덱스컵과 비슷한 시스템이 도입된다.

 유러피언 투어는 26일(한국시간) 내년 시즌 투어 일정을 발표했다.

2013년 시즌은 12월 7일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에서 개막하는 넬슨 만델라 챔피언십부터 11월 18일 막을 내리는 DP 월드 투어 챔피언십까지 총 45개 대회로 구성돼 있다. 46개 대회를 치른 올 시즌과 규모는 비슷하지만 보너스 상금의 주인공을 가리는 레이스 투 두바이의 방식은 크게 달라진다. 마지막 4개 대회(BMW 마스터스·HSBC 챔피언스·터키시 오픈·DP 월드 투어 챔피언십)를 묶어 파이널 시리즈를 치르고 최종 우승자에게 보너스를 주는 방식이다.

 4개 대회에는 총상금이 무려 3050만 달러(약 330억원)가 걸려 있다. 페덱스컵 상금(3200만 달러·약 347억원)과 맞먹는 수준이다. 유러피언 투어의 조지 오그래디 의장은 “레이스 투 두바이가 더 흥행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레이스 투 두바이는 2009년 페덱스컵을 본떠 창설됐지만 별로 주목받지 못했다.

올해는 지난 11일 끝난 바클레이스 싱가포르오픈에서 로리 매킬로이(23·북아일랜드)가 일찌감치 상금왕 수상을 확정하면서 긴장감이 떨어졌다는 지적도 받았다.

 파이널 시리즈 도입은 선수들이 PGA 투어로 이탈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대책이라는 해석이 있다.

유러피언 투어는 최근 몇 년 사이 해마다 투어 규모를 늘렸다. 그러나 경기 불황 탓에 선수들이 다시 이탈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얼마 전에는 마르틴 카이머(28·독일)와 니콜라스 콜사르츠(30·벨기에)가 내년부터 PGA 투어에 집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지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