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언론사에 ‘보도자료 퀵서비스’ 18년

“남의 사업은 절대 따라하지 않겠다는 자세로 살았다”는 조철현 대표. [강정현 기자]
“18년 넘게 전국의 언론사에 보도자료를 보내왔는데, 내 이름 들어간 보도자료 내보기는 처음이네요. 저 이제 사장 자리에서 물러납니다.”

 1994년 국내 최초로 보도자료 전문 배송업체 ‘여산통신’을 만든 조철현(52) 대표가 26일 ‘내달 1일 사퇴한다’는 보도자료를 냈다. 지난 18년간 각 언론사 주차장엔 ‘여산통신’ 로고가 적힌 오토바이나 작은 승합차가 늘 서 있었다. 보도자료 배포 전문업체는 그가 여성지 ‘여원’, 방송위원회 잡지팀 취재 기자로 일하며 발견한 사업 아이템이었다. 오토바이 두 대로 시작해 이젠 연 매출 10억원의 회사로 키웠다. 1일자로 사임하는 조 대표는 “ 다음 목표는 케이블 책방송”이라고 했다. “바둑TV·낚시TV 등 다른 분야는 다 전문방송이 있는데 책만 없지 않냐”며 “또 새로운 영역을 개척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배달’이란 이색 업종으로 성공을 거뒀는데.

 “여산통신이 생기기 전에는 각 회사에서 보도자료를 들고 언론사를 직접 돌아다니며 전달했다. 아니면 우편으로 부쳤다. 보도는 시간이 생명 아닌가. 누군가 각 회사의 보도자료를 모아 한꺼번에 언론사로 배달해주면 좋겠다 싶었다. 나는 중학생 때부터 대학교 1학년 때까지 새벽마다 신문 배달을 하며 학비를 보탰다. 그 경험이 ‘배달’의 효용을 알게 해준지도 모르겠다.”

 - 인터넷 등의 영향으로 창업 당시와 사업 환경이 달라지지 않았나.

 “처음에는 일반 문서 형식의 보도자료 비중이 컸다. 하지만 e-메일이 나오면서 98년부터 문서 배송 의뢰 건수가 급격히 줄었다. 그 이후론 신간 서적 배송을 위주로 한다. 다행인지 출판 경향이 소품종 대량생산에서 다품종 소량 생산체제로 전환돼 우리 회사의 일이 많아졌다. 또 처음엔 우리가 보도자료를 갖다줘야 할 매체가 50군데 정도에 불과했다. 이젠 인터넷 매체와 유명 블로거 등 1인 매체가 늘어 500여 군데에 보도자료를 전달한다.”

 - 책 방송을 시작하는 이유는.

 “ 2003년 인터넷 책방송 ‘온북TV’를 만들어 10년째 운영 중이 다. ‘책과 영상의 홀가분한 동행’을 위해선 방송에서 책을 다뤄줘야 하는데, 기존 방송에 책을 등장시키기가 힘들었다. 출판계는 늘 ‘을’의 입장이다. 전문방송이 필요한 이유다.”

 조 대표는 “시청자들이 쉽고 즐겁게 책 정보를 접할 수 있는 방송을 만들고 싶다”며 “뒹굴뒹굴 누워서도 TV가 읽어주는 책을 접하고, 공공도서관의 인기 강좌도 들을 수 있게 하고 싶다”고 말했다. 대한출판문화협회·한국출판인회의 등과 ‘책방송 설립 추진 실행위원회’도 꾸렸다. 그는 “한 구좌 100만원씩 1000구좌를 목표로 모금운동도 생각 중”이라며 “내년 4월 23일 ‘세계 책의 날’에 개국할 계획”이라고 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