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경시, 아리랑박물관 건립 추진

‘문경∼새재에 물박달나무/홍두깨 방망이로 다나가네/홍두깨 방망이는 팔자가 좋아/큰 애기 손길로 놀아나네/문경새재는 웬 고갠지 구비야 굽이굽이 눈물이 나네/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요/아리랑 고개로 날 넘겨주소.’

 ‘문경새재아리랑’의 가사다. 새재 제2관문에는 아리랑비가 세워져 있고 노래에 나오는 물박달나무는 곳곳에서 볼 수 있다. 대원군이 경복궁을 중수할 때 물박달나무가 베어져 아리랑 노랫말에 담겼다고 전해진다. 노래비 옆 작은 단추를 누르면 전수자가 녹음한 아리랑이 흘러나온다.

 문경새재아리랑은 지역에서도 정선·밀양 아리랑만큼 익숙지 않은 편이다. 문경시는 전승·보급을 위해 2008년부터 해마다 ‘문경새재아리랑제’를 열고 있다. 또 전수자 송옥자(62)씨는 문경새재아리랑보존회를 꾸릴 정도로 문경 곳곳에 아리랑의 흔적이 배여 있다.

 경북 문경시가 한국을 대표하는 민요인 아리랑의 다음달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 등재를 앞두고 아리랑박물관(조감도)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문경시는 문경읍 진안리 1만3584㎡(4100여 평)의 시유지에 2015년까지 1200억원(국비 1100억원, 지방비 100억원)을 들여 아리랑박물관을 지을 계획이다. 아리랑박물관은 대공연장·소공연장·전수실·상설전시관·수장고·연습실 등으로 이루어진다.

 아리랑은 한민족의 정체성을 형성하고 결속을 다지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 민요로 지역에 따라 다양한 가사와 음률로 전해지고 있다. 또 아리랑은 그림·영화·연극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속적으로 재창조되고 있다.

 아리랑은 현재 정선에 작은 학교, 진도에 전시관 등 지역별 소규모 공간은 있으나 한자리에서 아리랑의 모든 것을 만날 수 있는 박물관은 없는 상태다.

 문경시는 문경새재가 오래전부터 서울과 영남을 잇는 연결로로 이용돼 고갯길의 대명사로 알려진 점을 들어 아리랑고개의 원조라고 주장한다. 또 아리랑 전래 지역인 강원도 정선(정선아리랑)과 98㎞, 경남 밀양(밀양아리랑)과 130.6㎞, 전남 진도(진도아리랑)와 291.5㎞, 서울(경기아리랑, 서울아리랑)과 153.1㎞ 떨어진 지리적 중심지로, 아리랑박물관 건립의 최적지란 것이다.

 문경아리랑은 조선시대 대원군 때 전국으로 퍼졌고, 서양에 소개된 첫 아리랑도 문경새재를 소재로 하고 있다. 고종의 자문관을 지낸 선교사 헐버트(1863∼1949)가 펴낸 연구지에 ‘아르랑 아르랑 아라리오 아르랑/얼싸 배 띄어라 문경새재 박달/나무 홍두깨 방망이 다 나간다’란 아리랑 채보 기록이 그것이다.

 문경시는 아리랑박물관을 만들어 다양한 아리랑을 감상할 수 있는 공연장과 전수관 등으로 꾸밀 계획이다. 문경시 채성오 문화재담당은 “외국인이 한국에서 아리랑을 만날 수 있는 공간이 전무한 실정”이라며 “민족혼이 담긴 아리랑을 널리 알리기 위해 국가 차원의 아리랑박물관 건립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벌써 김연갑 한겨레아리랑연합회 상임이사가 관련 자료 기증을 약속했다”고 덧붙였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