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혁신도시, 아파트·오피스텔 공급 늘린다

지방 혁신도시에 중소형 아파트가 더 많이 지어지게 된다. 오피스텔은 건축제한이 완화돼 총 9개 혁신도시에서 지을 수 있다.

 국토해양부는 이런 내용의 혁신도시 개발·실시계획 변경안을 26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연말부터 국토해양인재개발원(제주), 국립해양조사원(부산) 등 공공기관 지방이전이 본격화되는 만큼, 혁신도시에 거주할 1~2인 가구 수요를 흡수하기 위한 조치다.

 우선 아직도 팔리지 않은 중대형(85㎡ 초과) 주택용지는 중소형(60~85㎡) 용지로 바꾸거나, 중소형·중대형 혼합용지로 변경해 공급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4개 혁신도시(전남·충북·경남·강원)에 중소형 아파트 3551가구가 들어설 수 있는 공동주택 용지가 공급된다.

 그동안 오피스텔 건축제한이 있었던 3개 혁신도시(전남·강원·경북)는 상업용지에 주거·상업·업무기능을 갖춘 오피스텔을 지을 수 있도록 했다. 초기 정주인구를 늘려 도시를 활성화하기 위한 방안이다. 이에 따라 대구를 제외한 9개 혁신도시에서 모두 오피스텔 건설이 가능하게 됐다. 국토부는 27일 ‘혁신도시 주택사업자 간담회’를 열고, 혁신도시에 이미 땅을 산 건설사들이 중소형 아파트와 오피스텔 공급에 더 많이 참여할 것을 요청할 방침이다.

 국토부에 따르면 혁신도시엔 지난해부터 올해 말까지 총 2만8906가구가 착공돼 2014년까지 도시별로 2~3개 단지가 입주할 예정이다.

또 내년에도 전남 3982가구, 대구 1395가구 등 총 1만4375호를 추가로 착공한다는 계획이다. 도태호 국토부 공공기관지방이전추진단장은 “이전기관 직원이 선호하는 중소형 아파트, 오피스텔 공급을 늘려 인구 유입을 통한 혁신도시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국 10개 혁신도시로 이전하는 공공기관은 총 148곳으로, 이 중 102개 기관이 청사를 착공해 건축 중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