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건희 회장, 25년 만에 취임 기념식

삼성그룹이 이건희(얼굴) 회장 취임 이후 처음으로 취임 기념식을 열기로 했다. 25년 동안 그룹을 이끌어온 의미를 되새기고 새로운 도약을 다짐하기 위해 그룹 최대 행사인 ‘자랑스런 삼성인상’ 시상식과 함께 개최한다.

  26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그룹은 이 회장의 취임 25주년 기념 행사를 30일 오후 3시30분 서울 순화동 호암아트홀에서 갖는다. 이날은 ‘자랑스런 삼성인상’ 시상식이 예정돼 있는 날로, 삼성은 삼성인상 시상식 장소도 서초동 삼성전자 사옥 다목적홀에서 호암아트홀로 바꾸기로 했다. 한 해 동안 삼성의 가치를 드높인 임직원을 골라 시상하는 ‘자랑스런 삼성인상’은 이 회장이 직접 시상할 정도로 그룹이 큰 의미를 부여하는 행사다. 매년 12월 1일 열리지만 올해는 토요일이어서 하루 앞당겼다. 재계에서는 삼성그룹이 별도의 기념식 없이 25주년을 조용히 보낼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삼성은 그동안의 경영성과를 되짚어보는 한편 글로벌 경기침체로 인한 어려움을 극복하는 의지를 모으자는 차원에서 기념식을 준비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올해는 삼성의 브랜드 가치가 ‘글로벌 톱 10’에 처음으로 진입하고 삼성전자 또한 사상 최대 실적을 이어가는 등 자축할 만한 일도 많아 그냥 넘기지 말자는 의견이 많았던 것으로 여겨진다.

하지만 떠들썩한 기념식이 아니라 내부 임직원들이 참여하는 조촐한 기념식이 될 것으로 전해졌다. 취임 10주년이었던 1997년에는 외환위기로 인해 축하자리를 겸해 에세이집(‘생각 좀 하며 세장을 보자’) 출판기념회를 했지만 별도 기념식은 없었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