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누리, 여론 동향에 촉각…안철수 지지층 흡수에 총력

[앵커]



새누리당은 안 후보의 사퇴에 유감을 표명하면서 대선 정국에 미칠 영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진검 승부를 펼칠 문재인 후보를 겨냥해 곧바로

총공세에 나섰습니다.



유미혜 기자입니다.





[기자]



새누리당은 안 후보의 사퇴에 대해 유감의 뜻을 밝히면서 급히 민주당으로 공세의 표적을 수정했습니다.



[안형환/새누리당 중앙선대위 대변인 : 새로운 정치를 표방했던 안철수 후보의 중도사퇴를 유감으로 생각합니다. 정치쇄신에 대한 안철수식 실험 노력이 민주당의 노회한 구태정치의 벽에 막혀 무산된 것으로 봅니다.]



특히 안 후보의 결단이 '아름다운 단일화'로 비칠지 여론의 동향에 촉각을 곤두 세우는 분위깁니다.



캠프 관계자들은 '국민 우롱'이다, '어이없는 퇴장이다' 등의 거침없는 비판을 쏟아내며 단일화 의미 차단에 나섰습니다.



동시에 안 후보 지지층을 흡수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기 시작했습니다.



김무성 선대본부장과 권영세 상황실장 등 선대위 핵심 관계자들은 어제 밤늦게 긴급회의를 소집하고 안 후보의 지지층을 끌어모을 수 있는 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새누리당이 안 후보의 사퇴 발표 직후 "문 후보가 통 큰 형님 운운하면서 안 후보를 궁지로 몰았다"며 안 후보 편들기에 나선 것도 이런 이유에 섭니다.



박근혜 후보는 안 후보 사퇴 소식에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관련기사

안철수, '후보직 사퇴' 전격 선언…대선 정국 요동"국민과의 약속 더 소중했다" 안철수 사퇴 회견 전문 문재인 캠프 "미안하고 감사…정권교체로 보답하겠다"안철수, 출마에서 사퇴까지…두 달간의 '대선 드라마'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