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essage] 사랑하는 아내에게

김태희를 능가하는 미모의 소유자였던 수진아, 우리가 벌써 결혼 19년 차가 됐네. 그동안 고생만 시키고 돈도 많이 못 벌어다 줘서 미안해. 한없이 거칠어진 손을 볼 때는 물론, 백화점 할인 코너나 소셜커머스에만 관심을 갖는 당신을 볼 때마다 마음이 참 많이 아팠어. 반성하고 열심히 살려고 노력하는데도 그동안 잘못한 게 많아서인지 복구가 참 어렵네. 우리 조금만 더 참자. 사랑하는 당신과 우리 아이들만 있으면 어떤 힘든 일도 이겨낼 수 있을 것 같아. 앞으로 더욱더 열심히 살게. 항상 사랑해.



To 전수진(40·강서구 내발산동)
From 박종진(44·강서구 내발산동)

늘 노력하는 남편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