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용카드·체크카드 소비패턴 ‘맞춤식 사용’해야

내년부터 신용카드와 체크카드의 소득 공제율이 달라져 알뜰 재테크족은 지금부터 생활 습관을 고치고 있다. [중앙포토]




내년 소득공제율 변경
할인혜택 등도 감안해야

연말이 다가오면서 신용카드와 체크카드의 소득공제를 놓고 고민 하는 사람들이 많다. 올해 연말정산에는 공제율이 신용카드 20%, 체크카드 30%지만 내년부터는 신용카드는 15%로 축소되는 반면 체크카드는 그대로 30%를 유지한다. 앞으로 세금공제를 잘 받으려면 카드를 내밀 때 신중해야 한다. 내년에 신용카드 소득공제금액을 상향하고자 하는 급여생활자들은 연초부터 신용카드 등을 사용할 때 변경된 내용들을 숙지해 혜택을 보는 것이 현명한 재테크 방법이다. 카드 소득공제는 본인 및 기본공제대상자인 배우자·자녀·부모의 신용카드 사용액과 현금영수증 합계액에서 총급여액의 25%를 차감한 금액을 신용카드는 20% 체크카드, 직불카드, 선불카드는 30%를 공제 받을 수 있는 제도다. 현금영수증 포함해서 한도는 300만원이며 기본공제대상자의 연령은 제한이 없다. 내년의 경우 예를 들어 보면 의외로 공제액이 크다. 연소득 4000만원인 급여생활자가 1500만원을 카드로 썼다고 하자. 총급여액의 25%인 1000만원을 초과한 500만원을 전부 신용카드로 썼다면 ‘500만원×15%=75만원’이 공제대상이 된다. 반면 전부 체크카드로 썼다면 ‘500만원×30%=150만원’이 공제대상이 된다. 과표소득 1200만~4600만원 사이면 세율 15%가 적용되기 때문에 최종 환급받는 액수는 신용카드가 11만2500원(75만원×15%)이 되고, 체크카드는 22만5000원(150만원×15%)이 된다. 신용카드와 체크카드를 쓰는데 따라 연말정산 시 11만2500원차이가 난다.



 그렇다고 체크카드 위주로만 쓸 수도 없다. 우선 해당이 안되는 경우가 있다. 우선 카드로 소득공제를 받으려면 연소득의 25% 이상을 써야만 한다. 카드로 25%를 못 쓰면 한푼도 돌려받지 못한다. 즉 자신의 소비지출 중에 카드 사용비중을 체크해야 한다. 또 신용카드 할인 또는 포인트 적립 혜택이 통상 사용액의 1% 정도고 체크카드가 0.4%로 알려져 있기 때문에 이 점도 무시할 수 없다. 따라서 카드 사용액이 연소득의 25% 미만이면 어차피 혜택이 없기 때문에 신용카드만 쓰는 것이 포인트적립 등 할인혜택을 감안하면 유리하다. 만약 연소득의 25%를 넘게 쓰지만 연소득의 25%에서 1000만원을 더한 금액보다 낮게 쓴다면 25%는 신용카드를 쓰고 나머지는 체크카드를 써야한다. 또 연소득의 25%에서 1000만원을 초과할 경우에는 소득공제 한도가 300만원으로 상한선이 있기 때문에 굳이 체크카드를 필요 이상 사용 할 필요가 없다. 체크카드는 1000만원까지만 쓰고 나머지는 신용카드를 써야한다.



 결론적으로 소득공제율이 낮은 순서대로 총급여액의 25% 문턱을 채워야 하는데, 신용카드 사용액부터 문턱을 채운 후 체크카드로 문턱을 넘기는 것이 유리하다. 즉 체크카드로 300만원의 한도를 다 쓰기 위해선 연봉의 25%를 넘긴 뒤 1000만원 이상을 더 써야 한다. 체크카드의 소득공제율이 30%임을 감안하면 1000만원은 써야 300만원 한도를 채울 수 있기 때문이다. 반면 신용카드 공제율은 15%이기 때문에 300만원을 채우기 위해선 연봉의 25%를 넘긴 뒤 2000만원을 소비해야 하는 것이다. 만약 연봉의 25%를 넘겨 2000만원 이상 소비하는 사람은 소득공제 혜택을 받기 위해 체크카드를 쓰거나 현금영수증 처리를 할 필요가 없는 이유다.



그러나 학자금이나 아파트 관리비 등은 신용카드로 계산하더라도 소득공제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이 부분은 빼고 계산해야 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