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평소엔 후륜만, 눈길에선 4륜 모두 … 거침없이 달린다

인피니티 M37x 4WD에는 닛산이 자랑하는 아테사 E-TS 시스템이 탑재돼 있다. 16비트 컴퓨터가 1초에 10번씩 바퀴의 움직임을 감지한다.


오토캠핑의 절반은 ‘이동’이다. 오토캠핑의 이동수단이라고 하면 으레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떠올린다. 하지만 실제 오토캠핑을 다녀본 이는 안다. 평범한 세단을 끌고오는 캠퍼가 많다는 걸. 오토캠핑만을 위해 덩치 큰 차를 사는 건 난센스다. 낭만과 경제성을 좇는 오토캠핑의 순수한 취지와도 어긋난다. 사실 오토캠핑엔 웬만한 캠핑장비를 거뜬히 실을 수 있는 중형 세단 정도면 충분하다.

4륜구동 세단 인피니티 M37x 4WD



그런데 겨울철엔 망설여진다. 눈길·빙판길 등 미끄러운 노면을 만날 수 있어서다. 게다가 대부분의 캠핑장은 자연 깊숙한 곳에 자리한다. 그러다 보니 진입로가 비포장인 곳이 많다. SUV가 오토캠핑의 동반자로 ‘몰표’를 받는 건 이런 사정들 때문이다.



하지만 사륜구동 세단이라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노면 가리지 않고 자신 있게 달릴 수 있다. 마침 겨울 캠핑에 어울릴 만한 세단이 나왔다. 지난 19일 한국닛산이 선보인 인피니티 M37x 4WD다. 인피니티의 기함인 M시리즈의 사륜구동 모델이다. 이 차에 들어간 사륜구동 장치는 ‘아테사 E-TS’다. 닛산이 1987년 처음 선보인 이래 꾸준히 갈고 닦아온 기술이다.



이 기술로 무장한 인피니티 M37x 4WD는 평소엔 뒷바퀴만(후륜구동) 굴린다. 시종일관 네 바퀴 굴리는 것보다 부담이 덜하다. 그만큼 연비에 도움이 된다. 그러면서도 뒷바퀴 굴림 방식의 장점을 고스란히 누릴 수 있다. 가령 운전감각이 한층 자연스럽다. 직진안정성도 뛰어나다. 무거운 엔진과 구동축을 앞뒤로 나눠 무게배분도 좋다. 같은 이유로 핸들링과 승차감 또한 뛰어나다.



‘아테사 E-TS’는 굉장히 영리하다. 뒷바퀴가 노면을 놓치는 순간을 귀신같이 읽는다. 판단의 근거는 회전수 차이다. ABS(자동제어시스템) 센서는 뒷바퀴가 앞바퀴보다 5%만 더 회전하면 ‘지금 미끄러지고 있다’고 판단한다. 그러면 ‘아테사 E-TS’가 즉시 앞바퀴로 구동력을 나눈다. 최대 50%까지 보낸다. ‘뒷북’일까 걱정할 필요는 없다. 16비트 컴퓨터가 1초당 10번씩 감시해 준다.



운전자는 전혀 신경을 쓰지 않아도 된다. 숙성된 기술일수록 스스로의 존재를 감쪽같이 숨기기 때문이다. 그냥 평소처럼 운전하면 된다. 그러면 ‘아테사 E-TS’는 타이어가 노면을 놓칠 위험을 사전에 차단한다. 사고 가능성을 없애는 셈이다. 따라서 차가 미끄러질 뻔했다는 사실조차 눈치 채기 어렵다. 이 때문에 사륜구동 시스템은 적극적 또는 예방 안전장치로 간주된다.



여기에 더해 인피니티 M37x 4WD는 자동모드와 스포츠, 에코, 스노(snow) 등 4가지 주행모드를 갖췄다. 스노 모드에서는 엔진과 변속기의 반응을 누그러뜨린다. 더불어 ‘아테사 E-TS’는 네 바퀴가 제대로 노면을 움켜쥐었는지 실시간으로 감시의 눈초리를 번뜩인다.



인피니티는 M37x 4WD의 장점은 마른 노면에서도 빛난다. 굽잇길을 보다 빠르고 안정적으로 달릴 수 있다. 크고 작은 성취감이 모여 자신감으로 영근다. 그만큼 운전이 즐겁다. 동력성능도 빼어나다. ‘세계 10대 엔진’으로 명성 높은 V6 3.7L 엔진이 333마력을 가슴 후련하게 불사른다. 보스 오디오, 능동소음제거장치 등 편의장비도 풍성하다. 가격은 6540만원.



김기범 중앙SUNDAY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