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예쁜 줄만 알았더니 … 서효원이 다 눕혔다

서효원이 안양 호계체육관에서 열린 하나은행 2012 MBC 탁구최강전 여자 단체전 결승 3차전 2단식에서 귀화선수 출신 국가대표 당예서의 공을 받아넘기고 있다. 서효원은 풀세트 접전 끝에 1?2차전에서 한 번도 이겨본 적이 없던 당예서를 3-2로 꺾었다. [사진 월간탁구]


‘탁구 얼짱’ 서효원(25·한국마사회)이 울었다. 동료들이 우승 세리머니로 ‘강남스타일’ 노래에 맞춰 말춤을 추는 동안 그는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서, 랭킹 앞선 선수들 꺾고 탁구최강전 마사회 우승 견인



 한국마사회는 21일 안양 호계체육관에서 열린 하나은행 2012 MBC 탁구최강전 여자 단체전 결승 3차전에서 대한항공을 3-0으로 꺾고, 종합전적 2승1패로 우승했다. 마사회가 정예 멤버를 구성한 대한항공을 이긴 건 이번이 처음이다.



 박영숙(24)·김민희(21)·이현주(20) 등 마사회 선수들 모두가 선전했지만, 특히 서효원(세계랭킹 40위)이 가장 빛났다. 서효원은 1차전에서부터 세계랭킹이 자신보다 높은 석하정(26위)·양하은(27위)·당예서(20위)를 차례로 꺾었다. 객관적 전력에서 절대 열세였던 마사회가 이길 수 있었던 건 서효원 덕분이었다.



 박상준(38) 마사회 코치는 “서효원이 ‘올킬(All Kill)’시켰다. 만약 도박사들이 내기를 했다면 모두 서효원 상대 선수의 8 대 2 우세를 점쳤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효원도 “특히 양하은·당예서 선수와는 열 번 경기하면 겨우 한 번쯤 이기는 정도였다”며 감격했다.



 서효원은 현정화(43) 마사회 감독이 비밀병기로 꼽아왔던 선수다. 그는 지난해 12월 종합선수권 단식에서 개인 첫 우승을 차지한 뒤 ‘탁구 얼짱’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그러나 유명세는 오히려 부담으로 작용했다. 서효원은 “국가대표로 발탁된 적이 한 번도 없다. 그런데 주위에선 날 굉장히 잘하는 선수로 알고 있더라. 높은 기대치를 따라가려다 보니 오히려 탁구가 잘 되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그의 고민은 이번 대회를 통해 해결됐다. 외모 못지않은 실력을 인정받고 눈물을 터뜨렸다.



안양=이형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