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선족女, 강남 집주인 장농에서 반년 간…

가사 도우미로 일하는 중국 동포가 집주인의 돈을 몰래 빼돌리다 구속됐다.



21일 뉴시스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중국동포 정모(54·여)씨를 절도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정씨는 5월부터 최근까지 자신이 가사 도우미로 일하는 서울 서초구 잠원동 홍모(36)씨의 집에서 50차례에 걸쳐 모두 1억3000여만 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의류업을 하는 홍씨는 지난 1일 돈 1700여만원을 은행에 입금하려다 800만원이 부족한 사실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홍씨의 집이 외부 침입 흔적이 없고 돈의 일부만 사라졌다는 점을 수상하게 여겨 정씨의 방을 수색했다.



경찰 조사 결과 정씨는 집주인 홍씨가 매일 수금한 돈을 장농에 모아 두었다가 일주일마다 은행에 입금한다는 사실을 눈치채고 일부를 빼돌려 중국으로 송금해온 것으로 밝혀졌다.



하지만 정씨는 "800만원만 훔쳤고 나머지는 중국에 있을 때 한국으로 밀항시켜준 여성에게 최근 그 대가로 받은 돈"이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경찰이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