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상우, 여자 스태프들의 러브콜 쇄도하자…

[사진=삼화네트웍스 제공]


배우 이상우가 ‘무자식 상팔자’ 마지막 촬영 ‘대본 인증샷’을 공개했다.



이상우는 JTBC 개국 1주년 주말특별기획 드라마 ‘무자식 상팔자’ (극본 김수현, 연출 정을영/ 제작 삼화네트웍스)에서 엄지원의 전 애인 하인철 역을 맡아 ‘나쁜 남자’ 캐릭터마저도 매력적으로 소화해내며 호평을 얻었다. ‘특별출연’으로 드라마에 활력을 더했던 이상우의 마지막 촬영 현장이 공개된 것이다.



‘절대 훈남’의 정석을 보여주는 이상우의 ‘훈훈한 인증샷’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무자식 상팔자’ 대본을 들고 싱그러운 미소를 선보이는가 하면, 모델 포스를 물씬 풍겨내는 멋진 포즈로 마지막 촬영 인증샷을 완성했다. 기분 좋게 ‘무자식 상팔자’ 특별 출연을 마무리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아쉬워하는 이상우의 심정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는 반응이다.



특히 ‘무자식 상팔자’에서 이상우는 엄지원을 ‘미혼모’의 길로 들어서게 했던 인물이다. 지난 18일 방송된 8회 방송 분에서는 엄지원이 낳은 아이의 친권을 주장하며 어머니, 누나와 함께 등장, 긴장감을 상승시키기도 했다. 이상우의 퇴장 이후 앞으로 어떤 전개가 펼쳐지게 될지 호기심이 쏠리고 있다.



이상우의 마지막 촬영은 지난 10월 21일 경기도 용인시 고매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됐다. 마지막 촬영에 나선 이상우는 촬영 중간 쉬는 시간에 여자 스태프들의 기념사진 러브콜에 친절히 응하며 짧은 시간 동안 쌓은 끈끈한 팀웍을 과시했다.



이상우의 마지막 촬영을 이어가던 정을영 감독은 “다른 드라마(MBC ‘마의’) 배우니까 조심히 쓰고 돌려줘야 한다”는 재치 있는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무자식 상팔자’ 특별출연에 이상우를 직접 섭외할 정도로 남다른 애정을 보였던 정을영 감독의 돌발 발언이 현장을 일순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지난 18일 방송된 ‘무자식 상팔자’ 8회에서는 희명(송승환)과 유정(임예진)이 팽팽하게 대립하는 모습이 담겨 긴장감을 상승시켰다. 퇴직 후 우울증에 시달리는 가장과 벌이가 사라진 만큼 씀씀이를 줄이려는 주부로 양보 없이 맞섰다. 또한 방송 말미 예고편에서는 희명이 끝내 가출을 감행하는 모습이 그려져 ‘퇴직 가장’으로 우울증 증세를 보여 온 희명의 행보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JTBC 주말특별기획 ‘무자식 상팔자’ 9회는 24일 토요일 오후 8시 45분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