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재정, "발호세 논란, 자살 생각까지 했다"

[사진=중앙포토]


배우 박재정이 과거 연기력 논란으로 겪은 고통을 털어놨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세상에 단 하나뿐인 강의'에서 박재정은 '발호세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발호세'는 2008년 방송된 KBS 1TV '너는 내 운명'에서 맡았던 배역 이름인 '강호세'와 발연기의 합성어다.



강의에서 박재정은 드라마 '너는 내 운명' 출연 당시를 회상하며 신인 연기자로 감당하기 힘들었던 촬영장 분위기와 현실에 대해 회상하고 배우로서 부족했던 당시를 반성했다. 박재정은 "심적으로 많은 고통을 겪었다. 이민 결심 뿐 아니라 심지어 자살 생각까지 해봤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