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기 오길 잘했어' 만족도 가장 높은 학과는

대학생 10명 중 4명은 직업과 상관없이 전공을 선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천국은 대학생 1535명을 대상으로 ‘희망직업과 전공’을 조사한 결과 전체의 39.1%가 희망직업과 전공이 불일치 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21일 밝혔다.



전공 선택의 이유로는 ‘성적에 맞춰(20.5%)’ ‘취업이 잘 될 것 같아서(12.3)’ 등이 꼽혔다. 기회가 되면 전공을 바꾸고 싶냐는 질문에는 55.6%가 그렇다고 답했다.



‘전공을 바꾸고 싶다’ 응답자 중에서는 공학계열이 61.3%로 가장 많아 전공 만족도가 가장 낮았다. 이어 교육계열(59.4%), 인문계열(59.3%), 자연계열(58.2%), 사회계열(52.8%) 순이었다. 하지만 ‘바꾸고 싶지 않다’ 응답자는 의약계열(53.2%), 상경계열(52.7%), 예체능계열(50.2%) 순이었다.



한편 성적 때문에 대학 간판과 전공 중 하나를 택하면 뭘 고르겠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64.6%가 대학 간판보다 전공을 선택하겠다고 응답해 눈길을 끌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