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국이 엄마', 선정적 패러디 갈수록 확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정부가 홍보하는 웹툰 주인공 '민국이 엄마'의 선정적 패러디가 온라인에서 확산되고 있다.



'민국이 엄마'는 지난 8월 문화체육관광부가 '게임시간 선택제'를 홍보하기 위해 온라인에 배포한 웹툰 캐릭터다. 이 웹툰은 초등학생인 대한이와 민국이의 엄마가 자녀의 게임 시간 조절에 관한 대화를 주고 받는 내용이다.



그러나 '게임시간 선택제'에 반대하는 일부 네티즌들이 이 만화에 등장하는 두 엄마를 성인물 캐릭터로 패러디하고 있다. ‘민국이 엄마’를 포털 검색창에 입력하면 성인 취향 패러디물이 다수 검색된다. 일부 네티즌들은 민국이 엄마의 민소매 복장과 동안 외모를 바탕으로 몸매를 부각한 만화를 그리거나 야설을 만들고 있다.



일각에서는 민국이 엄마 패러디가 유행하는 것은 여성가족부의 아동청소년보호법으로 음란물 제한이 심해진 것에 대한 반항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실제로 셧다운제 웹툰은 문화관광부가 홍보하고 행정안전부 포털에 게시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여성 가족부를 공격하는 내용의 글이 담겨 있다. '게임시간 선택제'는 법정대리인이 신청하는 시간대에 청소년이 인터넷 게임을 이용할 수 없도록 제한하는 제도로 지난 7월부터 시행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