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의' 조보아 호통 연기 논란…"오글거렸"

[사진= MBC `마의` 캡처]




신인 연기자 조보아가 연기력 논란에 휩싸였다.



20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마의’ 16회에서는 백광현(조승우 분)이 자결을 시도한 서은서(조보아 분)의 목숨을 살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방송분에서 강렬하게 등장했던 조보아는 자결을 시도한 자신을 살리려는 조승우와 감정 싸움을 펼쳤다. 극 중 은서는 광현에게 “네 놈이로구나. 감히 내 몸에 손을 댔다는 그 방자한 천것이”라고 독설을 날렸다.



하지만 사극에 처음 출연하는 조보아는 이런 극적인 장면에서 어색한 표정 연기와 대사로 극의 흐름을 방해했다고 비난받고 있다.



네티즌들은 "손이 다 오글거렸다", “연기가 심하게 어색했다", "보는 내내 어디 숨고 싶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