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맏형으로서 참았다” vs “맏형 얘기 그만하라”

[특집] '18대 대통령 선거' 바로가기 ▶



양 캠프도 공방 … 룰 협상 오늘 재개

민주통합당 문재인, 무소속 안철수 후보의 단일화 룰 협상은 두 후보의 TV토론 하루 전까지 진통을 거듭했다. 문 후보 측이 20일 오후 9시 협상에 앞서 여론조사와 관련한 협상 내용을 공개하자, 안 후보 측이 “비밀주의 원칙을 깼다”며 발끈하면서 대화가 중단되는 파행사태도 벌어졌다. 결국 양측은 밤 10시 TV토론에 앞서 21일 오전 9시부터 룰 협상을 계속한다.



 민주당 우상호 공보단장이 이날 서울 영등포당사에서 오후 8시쯤 긴급 브리핑을 하면서 “우리는 문 후보에게 유리한 적합도 조사를, 안 후보 측은 자신들에 유리한 가상대결(박근혜/문재인, 박근혜/안철수) 조사를 주장했다”며 “서로의 안을 주장하면서 논의 진전이 없다”고 협상 상황을 공개해버렸다.



 이를 전해 들은 안 후보 측 유민영 대변인은 반박 브리핑을 열어 “여론조사에서 무엇을 물을까를 공개하는 것은 여론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매우 잘못된 행동”이라며 사과를 요구했다. 안 후보 측은 재발 방지를 요구하며 이날 밤 두 시간여 협상을 중단시켰다.



 안 후보 측은 협상에 응하긴 했지만 여론조사 방식 공개가 의도적이라고 불쾌해했다. 한 관계자는 “여론조사 문항과 방식이 공개되면 새누리당과 민주당은 조직을 총동원해 여론조사에 대응할 게 뻔하다”고 주장했다. 새누리당의 ‘역선택’을 부채질하고, 민주당의 조직력을 여론조사에 반영시키기 위한 ‘작전’이었다는 얘기다.



 양측은 오전에도 거칠게 붙었다. 밤과 반대로 문 후보 측이 안 후보 측의 언론플레이를 공격했다. 우 단장은 “맏형으로서 꾹 참고 양보했지만 협상 내용을 공개할 수밖에 없다”며 “안 후보 측이 자신에게 유리한 공론조사를 던져놓고 언론에 유출했다”고 비난했다.



 안 후보 측이 문 후보 측은 민주당 중앙대의원을, 안 후보 측에선 후원자로 각각 1만4000명을 모집한 뒤 무작위로 총 3000명의 배심원단을 추출해 투표하자고 했다는 것이다. 민주당 대의원 중에도 안 후보 지지자가 있기 때문에, 문 후보에게 불리하다는 것이다. 못 받을 공론조사를 던져놓은 뒤 ‘문 후보가 안 받아 할 수 없이 여론조사로 간다’는 프레임을 만들려는 것이라고 문 후보 측은 의심했다. 그러자 유민영 대변인은 “우 공보단장이 ‘통 크게 양보했다’고 브리핑 했지만 그런 건 없었다”며 “점잖게 말씀드리는데 ‘맏형’ 이야기는 그만하셨으면 좋겠다”고 반박했다. ‘통 큰 형님론’과 ‘무늬만 형님론’이란 주장이 충돌한 채 룰 협상은 이틀째 결렬됐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