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딸, 편법으로 이중 국적" 알고보니

황장수 미래경영연구소장이 안철수 후보의 딸이 1998년에 유학을 갔다고 주장하며 공개한 미국 ‘타이미들 스쿨’ 홈페이지 자료(왼쪽)와 안 후보 캠프가 반박 자료로 내놓은 딸의 2002년 K초등학교 졸업장.


[특집] '18대 대통령 선거' 바로가기 ▶

“미국 공립학교 1998년부터 다녀”
황장수 미래경영연구소장 제기
안 캠프, 국내 초등교 졸업장 제시

무소속 안철수 후보에 대해 각종 의혹을 제기해온 황장수 미래경영연구소 소장이 20일 안 후보의 딸 안모(23)씨의 원정출산과 이중국적 의혹을 제기해 논란이 확산됐으나 사실무근으로 밝혀졌다. 황 소장이 이중국적 의혹을 제기한 근거는 안 후보 딸의 유학 시기와 공립학교 입학 자격 때문이었다.



 황 소장은 이날 “안 후보와 부인 김미경씨는 그동안 김씨가 미국 유학을 가던 2002년에 딸을 데리고 동반 유학을 간 것으로 말해왔다”며 “하지만 각종 자료를 확인한 결과 안씨는 1998년 미국의 한 공립학교에 입학한 것으로 나온다”고 주장했다.



 황 소장이 제시한 근거 자료는 미국의 동문 찾기 인터넷 사이트에서 나온 것이다. 딸 안씨는 워싱턴주 시애틀에 있는 공립학교 ‘타이 미들스쿨’(Tyee middle school)을 졸업했다. 안 후보 딸 이름과 학교명으로 검색해보면 졸업자 명단에 안씨가 98년 입학해 2002년에 졸업한 것으로 나와 있다. 이 자료가 맞다면 안 후보 부부가 딸을 미국의 공립학교에 보내기 위해 불법 내지 편법적인 방법을 동원했을 것이라는 게 황 소장의 주장이다. 미국 공립학교 입학자격은 시민권자, 영주권자, 주재원 자녀일 경우에 가능하다. 또 부모 중 한 사람이 유학비자(F-1 Visa)로 미국 현지에서 학업을 하는 경우 미성년 자녀는 유학동반비자(F-2 Visa)를 받아 공립학교에 입학할 수 있다. 그러나 98년 당시엔 안 후보 부부가 국내에 있어 자녀를 공립학교에 보낼 요건을 갖추고 있지 않았으므로 안씨가 원정출산을 통해 이중국적을 취득한 것이 아니냐는 주장이었다.



 자료가 공개되자 각종 인터넷 게시판과 트위터에서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이에 안 후보 측 정연순 대변인은 “(황 소장은) 근거 없는 의혹 제기를 당장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정 대변인은 “안씨는 (황 소장이 미국에서 학교를 다녔다고 주장하는) 98년엔 송파구의 공립 K초등학교 3학년에 재학하고 있었고, 2002년 2월 해당 학교를 졸업했다”며 “이어 K중학교 1학년 1학기까지 국내에서 학교를 다니다 2002년 중반 김 교수를 따라 유학을 갔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 근거로 K초등학교 교장 직인이 찍힌 안씨의 졸업장과 중학교 1학년 때 안씨가 받은 임명장 등을 제시했다. 황 소장의 의혹 제기가 ‘헛방’으로 드러난 셈이다. 유민영 대변인은 “안씨는 안 후보가 서울대 의대 레지던트 시절, 서울대병원에서 태어났다. 원정출산 논란은 터무니없다”고 일축했다.



대선후보검증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