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 "김종인 역할 끝났나" 질문에 "네"

박근혜 새누리당 대통령 후보가 20일 서울 상암동 CGV에서 열린 ‘돈 크라이 마미’ 시사회에 참석해 제작사 ‘시네마@’ 손유진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김형수 기자]


[특집] '18대 대통령 선거' 바로가기 ▶

통합·민생·여성으로 차별화
성폭력 영화 보고 “사형 포함 엄벌”
문·안 TV토론 전날 … 박근혜 “호남총리론 참고하겠다”



새누리당 박근혜 대통령 후보가 야권 후보 단일화에 대한 대응 카드를 통합·민생·여성의 세 축으로 나눠 가다듬고 있다. 민주통합당 문재인, 무소속 안철수 후보가 단일화 협상 과정에서 갈등을 이어가고 있는 상황에서 차별화된 모습을 보임으로써 지지율 상승 효과를 얻겠다는 전략이다.



 박 후보는 이날 오후 매일경제신문 등 10개 경제지와 간담회를 하고 최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호남 총리 러닝메이트’에 대해 “당에서 많이 얘기들이 나오는데 종합해서 잘 참고할 것은 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나중에 종합해서 다양한 의견을 감안해 할 일이다. 결정된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한 당 핵심 관계자는 “호남 총리론에 이미 공감하고 있지만 어떤 사람을 내세우느냐가 관건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박근혜 캠프는 25~26일 대선 후보등록일이자 야권 단일화 시점을 전후해 ‘100% 대한민국 국민대통합’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내놓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고 한다. 다른 당 관계자는 “국민대통합 방안 외에도 가덕도 신공항 문제 등 민감한 지역 이슈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정리하는 것도 방법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박 후보는 또 민생정책과 관련해 서민들의 일자리와 직결된 부동산 거래 활성화 대책을 제시했다. 박 후보는 경제지와의 간담회에서 “부동산 거래 활성화를 위해 취득세 감면 조치를 연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3%대 중반까지 떨어진 잠재성장률을 끌어올리는 게 중요하다. 단기적으로는 부동산 거래 활성화가 중요하다”고 했다. 증세에 대해선 “이 어려운 시절 국민에게 부담을 줘선 안 된다”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와 함께 ‘여성 대통령론’을 내세우며 ‘감성 행보’도 병행하고 있다. 박 후보는 20일 서울 상암동 CGV에서 열린 성폭행에 고통받는 여성을 주제로 한 ‘돈 크라이 마미’ 시사회에 참석했다. 그동안 부산국제영화제 등에 참석했지만 직접 극장을 찾은 것은 2007년 여름 이후 5년반 만이다.



 이 영화는 2004년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을 소재로 한 작품이다. 여고생 딸이 성폭행 당한 뒤 목숨을 끊자 엄마가 가해자들을 찾아가 복수하는 내용으로 여성 인권과 아동·청소년 성 보호, 성범죄를 저지른 미성년 가해자 처벌 문제 등을 다뤘다. 박 후보는 관람 직전 기자들과 만나 “우리 사회에 끔찍한 성폭력 범죄가 끊이지 않고 있는데 이런 영화를 계기로 우리 사회에서 많은 관심을 갖고 같이 합심해서 (문제를) 풀어갔으면 하는 마음에서 오늘 오게 됐다” 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력 성범죄자에 대해선) 사형까지 포함해 아주 강력한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도 했다.



 한편 박 후보는 이날 간담회에서 갈등설이 불거진 김종인 국민행복추진위원장에 대해 “실질적으로 일자리를 만들어 투자하는 쪽으로 가는 게 좋겠다는 생각에서 (김 위원장의 공약 초안 중에서) 몇 가지는 받아들이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김 위원장의 역할은 행추위에서 끝난 것이냐”는 질문에는 “네”라고 답했다.



 또 야권 후보 단일화 협상에 대해 “대선이 한 달도 안 남았는데 아직도 (야권 후보가) 결정이 안 되고 있다”며 “1987년 직선제 이후 가장 불확실한 안개정국이 초래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소아·손국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