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가스공사, 자원개발국 한국유학생에게 생활비 지원

한국가스공사 주강수 사장이 청솔종합사회복지관에서 송편을 빚고 있는 모습. [사진 한국가스공사]


한국가스공사는 소외계층에 대한 다양한 지원과 지역사회 봉사활동을 통해 국민기업으로 거듭나고 있다.



한국가스공사는 취약계층에 대한 요금지원 규모를 대폭 확대하고 있다. 지난해 기초생활수급자, 장애인 등에 266억원의 요금을 감면한 데 이어 올해에는 차상위계층 등에 대한 신규 할인을 통해 400여억원 규모로 감면 금액을 대폭 확대했다.



또한 기초생활수급자 등 저소득가구와 사회적 배려대상자의 이용 및 생활시설에 대한 바닥난방, 벽체단열, 창호교체 등을 실시하는 KOGAS 온누리 열효율개선사업으로 지난 2년간 40억원을 투입했다. 그 결과 전국 370여 가구와 120여 사회복지시설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지원하고 있다.



이외에 공사는 저소득층 고등학생 학자금을 지원하는 온누리 장학사업, 분당서울대병원과 함께 장애인 청소년의 재활보조기구 지원을 하는 온누리 의료사업을 통해 소외계층에 대한 다양한 지원을 확대하고 있다.



또 문화재지킴이 활동과 미래세대에게 깨끗한 대기환경을 물려주자는 블루스카이 프로젝트 등을 통해 공익개선에 앞장서고 있다. 전국적으로는 18개 봉사단을 통해 지역사회 구석구석에 따뜻한 희망과 사랑의 온기를 전달하고 있다.



한국가스공사는 글로벌 에너지기업으로서의 책임과 역할도 확대하고 있다. 2007년 자원은 많지만 사회 경제적으로 낙후된 동티모르에 현지 노력봉사를 시작으로 해외 글로벌 사회공헌 활동을 시작했다. 그렇게 인연을 맺게 되어 낙후된 주택 개보수를 비릇해 영화 ‘맨발의 꿈’의 주인공인 동티모르 유소년 축구단의 전지훈련 비용을 4년째 후원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좋은 인연을 계속 이어갈 예정이다.



그리고 2008년부터 우즈베키스탄·몽골·베트남 등 공사의 해외자원개발 대상 국가 환아들의 심장병 환자 수술비를 후원하고 있다. 수술 후 나들이를 지원하는 인도적 차원의 글로벌 사회공헌활동과 더불어 한국가스공사 태권도팀이 우즈베크 현지 봉사활동과 문화교류를 위해 노력해 왔다. 또 몽골의 최대 민족 축제인 ‘나담축제’를 후원함으로써 문화적 사회공헌도 병행해 왔다.



지난해 초부터는 해외자원개발 대상국가인 몽골·나이지리아·우즈베크·중국·러시아의 한국유학생들에 대해 등록금 및 생활비를 지원하는 KOGAS 글로벌 펠로십을 통해 비전과 자질을 갖춘 글로벌 인재를 양성하고 있다. 공사는 글로벌 인재양성을 통해 대한민국의 위상과 국격을 제고하는 데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



올해에는 기존의 자원개발대상 국가의 한국유학생을 지원하는 ‘KOGAS 글로벌 펠로십’제도를 더욱 활성화하고 기존 사업의 계속적인 추진과 더불어 남북관계 개선 시 인도주의 차원에서 결핵의약품을 지원하는 등 대북 공헌사업도 검토하고 있다. 또한 글로벌 현지 공헌사업으로 해외 현지 사업지인 모잠비크·우즈베크 등 인근 학교, 마을 환경개선 사업도 검토 중에 있다.



이정구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