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기금 들인 공공기숙사 단국대 천안캠퍼스에 첫 조성

정부 기금이 투입되는 공공 기숙사가 처음으로 사립대인 단국대 천안캠퍼스에 들어선다. 국토해양부·교육과학기술부와 한국사학진흥재단은 저소득층 대학생의 주거 안정을 위해 국민주택기금이 지원되는 첫 사립대학 공공 기숙사인 단국대 천안캠퍼스 기숙사 건립공사를 21일 시작한다고 20일 발표했다. 2014년 3월부터 운영되는 이 기숙사는 수용인원 928명 규모며, 기숙사비는 월 평균 19만원 수준에서 책정될 예정이다. 이 기숙사 공사에는 ▶국민주택기금 106억원 ▶사학진흥기금 67억원 ▶단국대 자체 자금 19억원 등 총사업비 192억원이 투입된다.



 사립대에 공공 기숙사가 들어서는 것은 기숙사 확충과 기숙사비 인하를 유도하기 위해서다. 지난해 12월 정부가 발표한 ‘주택시장 정상화 및 서민 주거안정 지원방안’에 포함됐다. 단국대와 경희대, 세종대, 대구한의대 등 4개 대학의 6개 기숙사가 지난 6월 우선 지원 대상으로 선정됐다.



국토부는 다음 달 경희대 이문동·회기동 부지(2013년 8월 완공)와 세종대(2014년 8월 완공)에 서 공공 기숙사를 착공할 예정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