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덜 혼잡한 길 안내하고 자전거 대여점도 찾아줘

최근 서울시가 내놓은 스마트폰용 무료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인 ‘서울도서관’ 앱(App)을 이용하면 현재 자신이 있는 위치에서 가장 가까운 도서관을 쉽게 찾을 수 있다. 또 원하는 책이 서울시내 어느 도서관에 소장돼 있는지, 대출은 가능한지 여부를 실시간으로 확인 가능하다. 4000권에 달하는 전자책도 무료로 볼 수 있다.



업그레이드 되는 서울시 앱 34개
전자책 4000권도 무료 이용 가능
일부선 ‘내용 빈약해 보완 필요’

 ‘서울도서관’ 앱은 서울시가 개발한 34번째 앱이다. 서울시는 2009년부터 스마트폰용 앱을 개발해 시민들에게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도서관 이용에서부터 맛집 소개, 숙소 찾기, 대중교통 정보 확인까지 종류가 다양해 잘만 활용하면 서울 생활이 한결 편해질 수 있다. 조봉연 서울시 공간정보담당관은 20일 “일상생활에 바쁜 시민들이 각종 정보를 손쉽게 얻게 하기 위해 앱을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i 투어 서울’ 앱은 2009년 첫선을 보여 서울시 앱의 원조로 불린다. 명소·맛집·호텔 등 관광에 필요한 2만여 건의 콘텐트가 들어 있다. 한국어뿐만 아니라 영어·일본어·중국어(간체·번체)로도 서비스된다. ‘hyunwoo’라고 밝힌 앱 사용자는 “일본인 친구에서 소개해 줬는데 서울 여행에 이만 한 앱이 없다고 했다”고 적었다.



 ‘서울안전지키미’ 앱은 올여름 태풍 때 긴급재난경보 메시지를 발송하는 등 중요한 역할을 했다. 겨울철에는 화재 관련 재난정보를 확인해 볼 수 있다. 최근 ‘재난’으로 취급받고 있는 전력 상황도 ‘준비-관심-주의-경계-심각’ 단계로 알려 준다.



 ‘TBS교통정보’ 앱은 수도권 교통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영어로 교통상황을 알려 주는 FM 방송도 들을 수 있어 인기다.



 ‘서울대중교통’ 앱은 버스 등 대중교통의 도착 정보를 실시간으로 알려 준다. 또 ‘서울 빠른길’ 앱은 교통정체가 심할 때 이를 피해서 갈 수 있는 지름길을 확인하는 데 유용하다. ‘서울을 달린다’ 앱에서는 자전거도로 지도와 함께 자전거를 대여할 수 있는 지점이 어딘지를 알려 준다.



 하지만 34개 앱 중에는 이용자들로부터 “당초 서울시 설명보다 기능이 떨어진다” “내용이 너무 빈약하고 부실하다”는 지적을 받는 앱도 적지 않다. 이에 대해 조 담당관은 “앱에 대한 이용자들의 평가와 불만사항을 지속적으로 파악해 계속 업그레이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