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퇴임 반년 사르코지 판사 앞에 불려가 검은돈 추궁 받는다

사르코지
니콜라 사르코지 전 프랑스 대통령이 퇴임 후 반년 만에 사법당국에 소환될 전망이다.



“2007년 로레알서 55억원 수수”

 일간 르피가로는 사르코지 전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불법 대선자금 수수 의혹과 관련해 보르도 법원에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사르코지는 2007년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세계 최대 화장품 기업 로레알의 상속녀인 릴리안 베탕쿠르로부터 불법 선거자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베탕쿠르의 스위스 계좌에서 일곱 차례에 걸쳐 사르코지 쪽으로 들어간 불법 자금 규모는 400만 유로(약 55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르코지는 불법 수수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하지만 사건을 담당하고 있는 장미셸 장티 예심판사는 공격적으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5월 대선에서 패한 사르코지의 면책특권이 6월 만료되자 기다렸다는 듯 한 달 만에 개인사무실과 자택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하지만 아직 결정적인 증거는 잡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압수수색 과정에서 사르코지 측에서 돈을 더 요구했다는 내용이 담긴 베탕쿠르 지인의 일기장을 확보했다.



 사르코지 앞에는 이 밖에도 파키스탄 무기수출 사례금 수수에 관한 카라치 커넥션과 무아마르 카다피 전 리비아 최고지도자 관련 불법 수수 의혹 사건 수사 등이 기다리고 있다. 하지만 사르코지는 최근 측근에게 사회당이 경제 회생에 실패하면 2017년 대선에 다시 나설 수 있음을 시사했다. 19일 대중운동연합(UMP) 당 대표로 선출된 장 프랑수아 코페 사무총장도 자신의 정치적 멘토인 사르코지가 정치 재개를 선언할 경우 직접 출마하는 대신 측면 지원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민경원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